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秋 "야당, 국민 눈높이가 아니라 野 눈높이서 이낙연 반대"

송고시간2017-05-28 16:28

"野 정략적 태도로 일관…국민 눈높이서 인사기준 세워야"

"靑, 대통령이 정한 기준 다듬고 보완해 인선에 신중해야"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8일 야당이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준 문제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데 대해 "국민의 눈높이 아니라 야당의 눈높이에서 그저 반대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 워크숍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후보자의 단순 실수와 불찰까지 흠결로 삼아 대통을 흔들어보려는 정략적인 심사가 아니길 바란다"라며 이 같이 지적했다.

추 대표는 "정략이 아니라 다시 한 번 국민 눈높이에서 인사기준을 세우자"라며 "(야당은) 인사권자의 선의를 왜곡하고 트집잡기를 하지 말고 머리를 맞대고 인사청문회의 기준을 새롭게 정립해가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우리 의원들도 만에 하나 대통령이 인선한 후보자라고 하더라도 우리의 양심과 국민이 정한 기준에 미달한다고 판단되면 앞장서서 반대해달라"며 "청와대도 대통령이 정한 기준을 다듬고 보완해 인선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秋 "야당, 국민 눈높이가 아니라 野 눈높이서 이낙연 반대" - 1

추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당시 제시한 고위공직자 5대 배제 기준에 대해 "그동안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미흡하거나 너무하다 싶은 인선을 보면서 자연스럽게 형성된 국민이 만든 기준"이라며 "대통령의 언약은 인사권자가 된다면 국민 정서 기준으로부터 인사원칙을 도출하겠단 뜻이었고 그것이 국민주권과 국민존중의 대원칙 중 하나였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작금의 상황은 야권이 이런 기준이 제시된 배경과 이유를 외면한 채 그저 정략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어서 매우 유감스럽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추 대표는 "우리는 야당 시절 하나의 흠결만으로 총리인준에 반대하진 않았다"라며 "최소한 두 건 이상의 흠결이 겹겹이 드러나 국민들로부터 부적격 여론이 분명하고, 고의성과 상습성이 지나쳐 국민적 공분을 산 경우가 대부분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 시절 김용준 총리 후보자는 단순히 아들의 병역면제 논란 있었던 것만 아니라 부동산 투기의혹이 있었고, 이명박 정부 시절 한승수 후보자는 부동산 투기와 연관된 위장전입이 문제 됐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 후보자는 공분보다 대통령이 후보 시절 선의로 약속한 위장전입이란 말에 얽매여 있는 것"이라며 "여기서 (대통령이 언급한) 위장전입은 교육특권과 부동산투기를 노린 위장전입을 지목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