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좌파정부, 우파 궤멸작전하고 바른정당 위성정당化"

송고시간2017-05-28 14:51

"계파 이익만 대변하는 집단지도체제는 책임정치 반해"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경남지사는 28일 문재인 정부를 '노무현 정권 2기'로 규정하고 "좌파들은 더 세련된 모습으로 우파 궤멸작전에 돌입할 것"이라며 단합과 쇄신을 강조했다.

한국당 대선후보였던 홍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좌파들은) 바른정당을 위성정당으로 만들어 우파를 분열시키고 앞으로 사정을 매개로 한국당을 흔들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경남지사(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경남지사(자료사진)

그는 "이런 중차대한 형국에 한국당은 제1야당으로 강력한 단일대오를 이뤄야 이들의 책동을 분쇄하고, 전면적인 당 쇄신을 해야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다"며 "박정희 정권 말기 신민당 당수였던 김영삼 총재를 제명하고 허수아비 지도부를 세운 일도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의 단일지도체제를 집단지도체제로 바꿔선 안 된다는 입장도 재확인했다.

그는 "2011년 7월 집단지도체제에서 당 대표가 됐으나 같은 해 10월 26일 오세훈 서울시장의 헛발질로 서울시장 보선에서 패배했다"며 "저와 아무 상관도 없는 디도스 사건이 터지자 그 책임을 저에게 뒤집어씌우면서 지금은 바른정당으로 간 유승민 남경필 원희룡 최고위원이 집단사퇴함으로써 저도 당 대표를 사퇴한 일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 세 분은 그 당시 저를 사퇴시키면서 박근혜 이후 당권을 자신들이 장악한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들었다"며 "당시 저는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개혁공천을 통해 당을 새롭게 하고자 했으나 이를 눈치챈 친이(친이명박), 친박(친박근혜)과 유·남·원 세 분의 합작으로 지도체제가 붕괴된 일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집단지도체제는 그래서 안 된다는 것"이라며 "계파들의 이익만 대변하는 집단지도체제는 책임정치에 반하고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기가 어렵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