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미애, '내각1기' 인사추천권 행사 않기로 사실상 가닥

송고시간2017-05-28 13:14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문재인 정부 1기 내각 구성과 관련, 당 차원의 인사추천권을 행사하지 않는 쪽으로 사실상 가닥을 잡은 것으로 28일 알려졌다.

공식적으로는 대통령의 고유한 인사권을 존중, 청와대에 부담을 주지 않겠다는 차원이지만 최근 불거진 당청 갈등 기류에 비춰 양측간 긴장관계의 연장선 상에서 읽혀지는 측면도 없지 않아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인사문제와 관련, 당과 협의하겠다고 공약했음에도 청와대가 아직 당에 논의의 '시그널'을 보내지 않는 상황에서 굳이 인사추천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무언의 불만 내지 항의 측면도 깔려 있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이에 따라 인사 문제는 경우에 따라 향후 당청관계의 뇌관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복수의 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통령이 당초 '더불어민주당 정부'라는 기조에 따라 인사와 정책에 대해 당과 협의하겠다고 한 만큼, 집권여당으로서 내각에 참여할 인사들을 추려 추천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최근 여러가지 상황을 감안해 1기 조각에서는 당이 인사추천을 하지 않는 쪽으로 추 대표가 생각을 정리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 관계자는 "아직까지 청와대로부터 인사추천에 대한 요청이 없는 점과 1기 조각 문제에 있어 청와대에 부담을 주고 싶지 않다는 추미애 대표의 생각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3월 국무위원을 비롯해 국정운영에 필요한 인사를 당에서 검증을 거쳐 추천할 수 있는 권한이 있음을 명확히 하고, 관련 기구인 별도의 인사추위원회를 설치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당헌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그러나 대통령에게 부담을 줄 수 있고 대통령의 고유권한인 인사권 영역을 침해, 당청관계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내부 지적이 제기되는 등 잡음이 일자 공식적 기구를 설치하지 않고 당에서 인사를 추천할 수 있다는 원칙만 당헌에 반영하는 쪽으로 대선 이후 궤도를 수정했다.

당 관계자는 "당시 공식 기구를 통한 공개적 추천을 하지 않는 대신 비공개적 으로 추천을 하는 쪽으로 청와대측과도 대화가 오간 바 있다"고 전했다.

추 대표가 이번에 인사추천 방침에 대해 '철회' 내지 '포기'하는 쪽으로 선회한 것을 두고 "청와대가 당을 협력의 파트너로 제대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불편한 심기도 작용한 게 아니냐는 해석도 일각에서 나왔다.

최근 당청은 당직자의 청와대 파견 문제를 놓고 힘겨루기를 하다 극적으로 봉합한 바 있으며, 그에 앞서서도 추 대표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간에 불화설이 불거진 바 있다.

그러나 당내에서는 의원 입각에 대한 기대감이 적지 않았던데다 자천타천 그 대상으로 거론되는 후보군 가운데 당에서 보다 적극적으로 추천해주길 희망하는 기류도 없지 않아 추 대표의 입장에 대해 불만도 터져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 관계자는 "의원들 사이에서는 당이 청와대에 보다 적극적으로 추천해달라는 요구도 추 대표 등 지도부에 대해 적지 않은 상황"이라며 "현역 의원 등 당 인사가 조각에 포함 될 경우 청와대가 당과 최소한의 협의는 해줘야 하지 않겠느냐는 원칙적 판단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당 지도부는 자칫 당청관계 균열로 비쳐지는 상황을 우려하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한 핵심인사는 "청와대의 태도와 관계없이 당이 할 일은 다하겠다는 게 추 대표의 확고한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리 오세요"
"이리 오세요"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 당대표회의실을 찾아온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과 인사한 뒤 손을 잡고 자리로 향하고 있다. 2017.5.15
jeong@yna.co.kr

꽃 들고 찾아온 임종석
꽃 들고 찾아온 임종석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오른쪽)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를 방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에게 장미꽃을 건네고 있다. 2017.5.16
hama@yna.co.kr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