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U20월드컵] 한국, 38년 동안 못 이긴 포르투갈 이번엔 넘는다

역대전적 3무4패 열세…30일 16강전서 '바르사 듀오를 믿는다'
한국 U-20 축구대표팀 선수들.[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 U-20 축구대표팀 선수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4강 신화 재현'에 도전하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이 지난 38년 동안 한 번도 이겨보지 못한 '난적' 포르투갈을 상대로 8강 진출에 도전한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오는 30일 오후 8시 천안종합운동장에서 포르투갈과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16강에서 맞붙는다.

한국은 조별리그 A조에서 1, 2차전에서 2연승으로 일찌감치 16강 진출을 확정, 주전급 선수들의 체력 안배 차원에서 잉글랜드와 3차전에 '바르사 듀오' 이승우(바르셀로나 후베닐A)와 백승호(바르셀로나B)를 교체멤버로 뺐다.

신태용 감독은 공격수 하승운(연세대)과 수비수 이정문(연세대)에게 선발 기회를 줬지만 결국 0-1로 패했다.

A조 2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한국의 16강전 상대는 C조에서 1승 1무 1패를 기록하며 2위를 차지한 포르투갈로 정해졌다.

포르투갈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잠비아와 1차전에 1-2로 패하고 코스타리카와 2차전에서 1-1로 비겨 조별리그 탈락의 위기를 맞았지만 이란과 3차전에서 2-1 신승을 거두고 가까스로 16강 티켓을 차지했다.

하지만 포르투갈은 U-20 월드컵에서 통산 두 차례(1989년·1991년)나 우승하고, 한 차례 준우승(2011년)과 한 차례 3위(1995년)를 차지한 전통 강호다.

조별리그 3경기 동안 4골을 넣었는데 지오구 곤사우베스(벤피카B)가 2골을 몰아치며 팀의 16강 진출의 진출을 이끌어 '요주의 선수'로 손꼽힌다.

공교롭게도 한국은 U-20 대표팀끼리 대결에서 아직 포르투갈을 이겨본 적이 없다. 역대전적은 3무 4패다.

한국이 모든 연령 대표팀을 통틀어 포르투갈을 이겨 본 것은 2002년 5월 한일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에서 박지성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둔 게 유일하다.

U-20 대표팀은 1979년 제2회 대회에서 조별리그 3차전에서 처음 만나 득점 없이 비긴 것을 시작으로 지난 1월 포르투갈 전지훈련 당시 친선전에서 1-1로 비긴 것까지 38년 동안 7차례 만나 3무 4패에 그쳤다.

이 때문에 신태용 감독은 애초 16강 상대로 포르투갈보다 이란을 선호했지만, 포르투갈이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이란에 역전승을 거두면서 8강 진출을 놓고 다투게 됐다.

신태용호, 잉글랜드전 패배 후 차분한 회복훈련
신태용호, 잉글랜드전 패배 후 차분한 회복훈련(수원=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신태용 감독이 27일 수원월드컵경기장 보조구장에서 열린 회복훈련에서 선수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2017.5.27

신 감독은 잉글랜드전 패배의 아쉬움을 훌훌 털고 포르투갈 사냥을 위한 최적 전술 마련에 집중하고 있지만 포르투갈 역시 한국을 잘 알고 있다는 게 난제다.

한국은 지난 1월 포르투갈 전지훈련에서 포르투갈 U-20 대표팀과 맞붙어 1-1로 비겼고, 전지훈련에 나섰던 선수 대부분이 월드컵 최종엔트리로 뽑혔다.

당시 4-2-3-1 전술로 나선 한국은 조영욱의 선제골로 앞서다가 후반 막판 실점하며 다잡은 승리를 놓쳤다. 이승우는 소속팀 경기 일정으로 참가하지 못했고, 대신 백승호는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했다.

서로 한 차례 맞붙어 보면서 서로에 대한 정보가 많은 만큼 양 팀 사령탑의 치열한 지략 다툼이 예상된다.

무엇보다 한국이 승리하려면 이승우-백승호의 '바르사 듀오'와 부동의 원톱 스트라이커 조영욱의 삼각편대가 최전방에서 화끈한 득점쇼를 펼쳐야 한다.

이승우와 백승호는 조별리그를 치르는 동안 나란히 2골씩 넣으면서 한국 공격을 이끌었고, 조영욱은 한 차례 페널티킥 유도를 비롯해 끊임없는 움직임으로 상대 수비수들을 괴롭혔다. 조영욱은 지난 1월 포르투갈전에서 득점포까지 터트렸던 터라 이번 16강전이 더욱 자신 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8 11: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