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갈등 속 수출 훈풍' 인천화장품 30만달러 中 수출계약

인천 공동브랜드 화장품 '어울'[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 공동브랜드 화장품 '어울'[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화장품 제조사 공동브랜드인 '어울(oull)'이 한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 수출 위축 우려에도 수출 성과를 거뒀다.

인천시는 어울이 지난 23∼25일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열린 '2017 차이나 뷰티 엑스포'에서 30만달러(약 3억3천570만원) 규모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어울은 4개 업체를 참가시켜 전문가용 화장품, 마스크팩, 클렌징 등을 선보여 현지 바이어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 행사는 25만㎡ 규모의 전시장을 갖춘 아시아 최대 화장품·미용 전시회다. 해마다 30개국 8천여개 화장품·미용업체가 참가하고 30만명 가량이 참관한다.

어울 화장품은 인천 16개 화장품 업체가 참여해 만들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사드 갈등으로 수출 위축이 우려됐지만, 다행히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며 "앞으로도 중국시장 공략을 지속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8 11: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