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필리핀 계엄령 소도시 교전 지속…두테르테, 반군에 대화제의

최소 48명 사망, 주민 18만명 피란…"IS 추종 반군에 10대도 있어"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계엄령이 선포된 필리핀 남부 소도시에서 정부군과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 추종 반군 간에 교전이 계속되며 인명 피해가 늘어나고 있다.

28일 GMA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23일부터 시작된 양측의 교전으로 5일간 정부군 13명, 경찰 2명, 무장반군 마우테 대원 31명, 민간인 2명 등 최소 48명이 사망했다.

정부군은 27일까지 이틀 연속 마우테 대원들이 숨어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주택과 건물을 공습하고 전투를 벌였다.

한 현지 경비원은 "전투기 2대가 몇 차례 반군 은신 지역을 공격하는 것을 봤다"며 "그 근처에 있던 민간인들과 여성들이 안타까웠다"고 AP 통신에 말했다.

공습 과정에서 주민 사상자 발생이 우려되고 있지만, 정부군은 정밀 타격을 하고 있어 민간인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정부군은 주민들에게 자신들의 집이 공격 표적이 되지 않으려면 백기를 걸어놓으라고 당부했다.

27일 필리핀 정부군과 무장반군의 교전을 벌어진 마라위 시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는 모습[EPA=연합뉴스]
27일 필리핀 정부군과 무장반군의 교전을 벌어진 마라위 시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는 모습[EPA=연합뉴스]

약 20만 명의 마라위 시 인구 가운데 90%가량이 인근 다른 지역으로 대피했다. 애초 100여 명에 이르던 마우테 대원은 현재 30명 안팎으로 줄었으며 주택가에 숨어 게릴라식 저항을 하고 있다.

마우테 대원 가운데 10대도 있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도 나왔다. 한 경찰관은 군인들이 수색과정에서 M16 소총으로 무장한 10∼16세의 마우테 대원을 맞닥뜨린 적이 있다고 전했다.

정부군은 마라위 시에 해병대를 추가 투입해 마우테 토벌 작전을 확대하며 추가 공습도 계획하고 있다.

레스티투토 파딜라 필리핀군 대변인은 "마우테가 항복을 거부하고 있다"며 "외과수술식 정밀 공습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에두아르도 아뇨 필리핀군 참모총장은 마라위 시에 있는 주택을 일일이 수색해야 해서 마우테 소탕작전이 약 1주일 더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27일 필리핀 마라위 시에서 반군 공습에 나선 정부군 헬리콥터[AP=연합뉴스]
27일 필리핀 마라위 시에서 반군 공습에 나선 정부군 헬리콥터[AP=연합뉴스]

필리핀 정부는 라마단(이슬람의 금식 성월)을 맞아 테러단체들과 무력 충돌을 끝내기 위한 대화를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에르네스토 아벨라 필리핀궁 대변인은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유혈 참사를 피하려고 테러단체들에 평화적 대화의 손을 내밀었다"고 말했다.

마우테가 마라위 시 성당에서 신부와 신도 등 15명을 납치, 인질로 잡고 정부군 철수를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진 상황에서 양측이 협상에 나설지 주목된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23일 민다나오 섬 전체에 계엄령을 선포하고 이틀 뒤 의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마우테가 마라위 시를 시작으로 민다나오 섬을 수중에 넣고 이슬람국가를 세우려는 의도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필리핀 헌법에 따르면 대통령이 계엄령을 선포하면 48시간 안에 의회에 보고해야 하며 의회는 다수결로 계엄령을 백지화할 수 있다. 친두테르테 진영이 의회를 지배하고 있어 계엄령이 철회될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관측된다.

피란 떠나는 필리핀 마라위 시 주민들[AFP=연합뉴스]
피란 떠나는 필리핀 마라위 시 주민들[AFP=연합뉴스]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8 10: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