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왜 느리게 운전하냐" 앞차 들이받고 도주하다 차량 잇따라 '쿵'

경찰, 앞차 운전자 폭행하고 난동부린 30대 조사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앞차가 느리게 운행한다는 이유로 대낮 도심에서 운전자에게 주먹을 휘두르고 차량을 파손하는 등 난동을 부린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사람을 때리고 고의로 다른 차량을 파손한 뒤 달아난 혐의(특수재물손괴, 폭행 등)로 김모(33)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27일 오후 3시께 서울 수유역 근처 도로에서 앞에 있던 차량이 느리게 운전한다며 시비가 붙자 차량 운전자에 주먹을 휘두르고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는다.

당시 상황을 담은 영상이나 목격자 등에 따르면 김씨는 길 한복판에서 상의를 벗고 욕을 하며 시비가 붙은 차량을 수차례 발로 차거나 사이드미러를 손으로 떼어냈다.

분이 풀리지 않은 김씨는 결국 자신의 차를 몰고 문제의 차량을 들이받은 후 도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과정에서 경찰 순찰차 등 총 5대의 차량과 잇따라 충돌했다.

김씨는 스스로 '사고 접수를 하고 싶다'며 경찰에 신고 전화를 걸어와 결국 붙잡혔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앞차가 더디게 운전해서 시비가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차량 운전자를 때린 사실은 인정했지만 술을 마셨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사건이 발생한 주변의 폐쇄회로(CC)TV 및 블랙박스 영상 등을 분석하고 피해자들을 조사해 정확한 범행 동기와 사건 경위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서울 강북경찰서
서울 강북경찰서[연합뉴스TV 캡처]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8 10: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