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베 "대북 방위력 강화…신형 미사일 요격시스템 배치"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북한 위협에 대응한다며 신형 미사일 요격시스템 배치를 비롯해 방위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2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전날 이탈리아 타오르미나에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폐막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어려워진 안보 환경을 고려해 일본인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일본 정부는 해상자위대의 이지스함에 탑재된 요격미사일과 고성능레이더를 지상에 배치하는 방식의 '이지스 어쇼어' 도입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은 이날 아베 총리가 이지스 어쇼어를 염두에 두고 신형 미사일 요격시스템을 거론한 것으로 분석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 대응과 관련, "미일 양국이 방위체제와 능력을 향상하기로 합의했다"며 현재 운영 중인 이지스함 6척 중 해상배치형 요격시스템(SM3)이 없는 2척에 이를 탑재하고, 일본 '중기방위력 정비계획'에 명기된 대로 이지스함 8척 체제 실현을 서두르겠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핵·미사일을 개발하는 북한에 대해 "방치하면 안보상의 위협이 세계로 확대될 위험이 있다"며 "최근 20년 이상 북한과의 대화 시도는 시간 벌기에 이용됐다"면서 중국과 러시아의 협조가 필수라고 지적했다.

그는 자국 내에서 '감시사회' 논란을 불러일으킨 테러대책법안(조직범죄처벌법 개정안)에 대해선, 이 법안이 G7의 지지를 얻고 있으며 "테러 대책을 강화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면서 국제조직범죄방지조약 체결을 서두르겠다는 의향을 나타냈다.

아베 총리는 지난 26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는 일본 자위대와 프랑스군이 탄약, 연료, 식료품을 서로 제공할 수 있는 상호군수지원협정(ACSA) 조기 체결 방침을 확인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일본의 북한 대응과 관련, "일본의 입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으며, 양국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안보 협력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지지통신은 전했다.

'北미사일 발사' 기자회견하는 아베 총리
'北미사일 발사' 기자회견하는 아베 총리(도쿄 AF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도쿄 총리공관에서 기자들과 회견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북한이 이날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관련, "국제사회의 평화적 해결 노력을 짓밟는 것으로 세계에 대한 도전"이라며 "26~27일 이탈리아에서 열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북한문제를 주요 과제로 논의해 명확한 메시지를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ymarshal@yna.co.kr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8 08: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