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스널, 10명 뛴 첼시 꺾고 잉글랜드 FA컵 우승

통산 13회 최다 우승 기록…최근 4년간 세 차례 정상
우승컵을 들고 기뻐하는 아스널 선수들. [AP=연합뉴스]
우승컵을 들고 기뻐하는 아스널 선수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아스널이 첼시를 물리치고 잉글랜드 축구협회(FA)컵 정상에 올랐다.

아스널은 2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2017시즌 FA컵 결승에서 첼시를 2-1로 제압했다.

아르센 벵거 감독이 이끄는 아스널은 이로써 통산 13번째 FA컵 우승을 차지, 최다 우승 기록을 세웠다.

지난해까지는 아스널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나란히 12회 우승으로 최다 우승 기록을 양분하고 있었다.

특히 아스널은 2014년과 2015년에 이어 올해도 FA컵을 제패하는 등 최근 4년 사이에 세 번이나 FA컵 우승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전반 4분에 알렉시스 산체스의 선제 득점으로 앞서 나간 아스널은 후반 23분 첼시의 미드필더 빅터 모지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면서 수적인 우위까지 확보했다.

산체스의 득점은 처음에는 오프사이드로 판정됐다가 이후 번복되며 골이 인정됐다.

모지스는 페널티 지역 안에서 넘어지면서 상대 반칙을 유발하려고 했지만 심판은 오히려 모지스가 심판을 속이기 위해 과장된 동작을 했다며 옐로카드에 이어 레드카드까지 뽑았다.

모지스는 이미 후반 12분에 한 차례 옐로카드를 받았다.

그러나 2016-2017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우승팀 첼시의 저력이 만만치 않았다.

첼시는 10명으로 싸우면서도 후반 31분 디에고 코스타가 기어이 동점 골을 뽑아냈다.

페널티 지역 안에서 오른발 슛으로 아스널의 골문을 열었다.

윌리안이 올려준 공을 가슴으로 받아 떨어트린 뒤 오른발 발리슛으로 1-1을 만들었다.

하지만 1-1의 균형은 오래 가지 않았다. 후반 34분 올리비에 지루가 왼쪽 측면에서 띄워준 공을 애런 램지가 달려들면서 헤딩슛으로 연결, 이날 경기의 결승 골을 만들었다.

2013-2014시즌 FA컵 결승 헐시티와 경기에서도 3-2 승리의 결승 골을 터뜨렸던 램지는 3년 만에 다시 아스널을 FA컵 정상에 올려놨다.

우승컵을 들어보이는 벵거 감독. [EPA=연합뉴스]
우승컵을 들어보이는 벵거 감독. [EPA=연합뉴스]

아스널의 아르센 벵거 감독은 통산 7번째 FA컵 우승을 지휘했다.

1996년 아스널 사령탑에 선임된 벵거 감독은 프리미어리그에서 세 차례 우승했고 FA컵에서도 팀을 7차례 정상으로 이끄는 지도력을 발휘했다.

올해 여름 계약이 만료되는 벵거 감독은 그러나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5위에 그쳐 부임 이후 가장 나쁜 성적을 냈다.

아스널 팬들은 벵거 감독 퇴진 시위까지 벌이고 있다.

벵거 감독은 "30일에 구단 미팅이 있다"며 "31일이나 1일에는 (재계약 여부가)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결승 골을 넣은 램지는 "벵거 감독이 다음 시즌에도 함께 하면 좋겠다"고 감독에게 힘을 실어줬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8 0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