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몽골선박 피랍 아냐…외교부 "선장과 통화·한국선원 안전"(종합)

정부·軍, 최악상황 상정해 신속조치…"해적선박 따돌린 듯"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소말리아 인근 해상에서 한국 선원이 탑승한 몽골 선박에서 17시간가량 통신이 두절되면서 한때 피랍 우려가 제기됐으나 다행히 정상 항해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27일 "오늘 0시20분께 인도양 항해 중 연락 두절되었던 (선박의) 우리 탑승 선원 3명과 관련해 오후 5시23분께 선사 국내 협력자와 선박 선장 간 통화가 성사돼 한국인 선원 3명의 안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주남아공대사관도 남아공 소재 선사와 연락해 선원의 안전을 재차 확인했다"고 전했다.

다른 외교부 관계자는 "현재 피랍된 상황이 아닌 것을 확인했다"며 "선박이 해적으로 보이는 세력의 추적을 따돌린 것으로 보이는데, 아직 정확한 상황은 파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해당 선박과 한동안 통신이 끊긴 정확한 이유 등 자세한 정황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정부는 선원 안전이 확인됨에 따라 일단 관계국 협조 요청을 해제하고 사건을 종결할 예정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는 소말리아 해적이 활동 중인 해역을 운항하는 우리 선박들에게 각별히 안전에 유의할 것을 지속 계도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군과 외교부는 "오늘 새벽 0시20분(한국시간) 소말리아 인근 해상에서 몽골 국적 어선 1척이 해적선으로 의심되는 선박이 뒤따라오고 있다는 연락 후 통신이 두절됐다"면서 "우리 청해부대가 출동했다"고 밝혔다.

당시 선박은 인도네시아에서 출발해 오만으로 향하던 중이었다. 선원 21명 가운데 한국인은 3명(선장, 기관장, 갑판장)이고 나머지는 인도네시아인으로 알려졌다. 선주는 남아공 국적의 우리 교포 사업가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해당 선박이 당초 한국 국적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었다.

소말리아 인근 해역은 워낙 해적의 활동이 빈번한 데다 해당 선박이 '해적선으로 의심되는 선박이 뒤따라오고 있다'고 연락한 직후 통신이 끊기면서 피랍 가능성이 제기됐다.

소말리아 해상에서는 올해 1분기에 2건의 선박이 피랍돼 선원 28명이 인질로 잡혔다. 최근에만 최소 8건의 공격 건수가 발생, 이 중 3척의 선박이 해적에 피랍됐다는 집계도 있다.

지난 23일(현지시간)에는 소말리아 해적이 반자치주 푼트랜드의 칸달라 해역에서 조업하던 이란 어선을 납치하기도 했다.

소말리아 인근 아덴만 해역에서는 우리 청해부대를 포함해 수십 여척 군함이 해적 피해 예방활동을 벌이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통신 두절 사건 인지 즉시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이날 오전 10시 한동만 외교부 재외동포영사대사 주재로 관계부처 대책회의를 개최해 군 자산 파견 등 제반 대책을 강구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관련 사항을 보고받고서 "한 사람의 인명피해도 나지 않도록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정부는 미국, 독일, 인도, 일본 등 관계국과도 협력을 진행했으며, 인도, 독일, 일본 등이 해상 초계기를 투입해 수색했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우리 국민의 안전이 달린 문제이기 때문에 정부와 군은 최악의 상황을 상정해 신속히 조치했다"고 말했다.

훈련 중인 청해부대 장병 [연합뉴스 자료 사진]
훈련 중인 청해부대 장병 [연합뉴스 자료 사진]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7 18: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