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토부, 내년 건설엔지니어링 종합심사낙찰제 도입

7월 '인주~염치 고속도로' 공사 입찰서 시범 적용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국토교통부는 국내 건설엔지니어링 업계의 기술경쟁력을 강화하고 해외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내년에 건설엔지니어링 분야 종합심사낙찰제를 도입할 방침이라고 28일 밝혔다.

지금까지 건설엔지니어링 공사 입찰 평가방식은 투입되는 기술자의 수나 가격 등 정량·절대평가 위주였으나 종합심사낙찰제는 용역을 수행할 전문적인 역량 등 기술자 능력 중심의 정성·상대평가로 전환하는 것이다.

이는 국제기준을 대폭 준용한 것이다.

기존 방식은 국제기준과도 달라 업계가 해외진출을 하려면 별도의 준비를 해야 했다.

국토부는 2월부터 발주청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건설엔지니어링 종합심사낙찰제 시범사업 추진 TF를 가동해 왔다.

국토부는 전문가 의견수렴, 업계 공청회 등을 거쳐 내달까지 시범사업 최종 추진방안을 마련하고, 7월부터 '인주~염치 고속도로' 공사 발주를 시작으로 10여 개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시범사업의 결과를 분석하고 업계의 의견수렴을 거쳐 부족한 점을 보완해 관련 제도를 내년 상반기까지 정비해 나갈 계획이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8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