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부채 계속 폭증…올들어 GDP대비 총부채비율 265%로↑

비금융기업부채 GDP 대비 170%…세계 1위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올해 들어 중국의 부채가 계속 폭증하고 있다고 국제금융협회(IIF)가 추산했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부채위험을 근거로 중국의 국가신용등급을 28년 만에 강등한 데 이어 불어나는 부채를 막지 못한다면 추가 강등도 가능하다고 경고한 상황이어서 주목된다.

중국 베이징[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베이징[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8일 IIF에 따르면 올해 들어 중국의 올해 4월 기준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기업·정부(금융부문 제외) 부채비율은 265%로 작년 말 256%에 비해 9%포인트나 폭증했다.

부채 증가속도가 빠르다는 게 가장 우려스러운 점으로 꼽힌다. 중국의 총부채비율은 2008년 이전에는 140∼150% 선을 유지했지만,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20%포인트 폭증했다. 매년 GDP의 15%씩 증가한 셈이다.

중국의 GDP대비 총부채비율[IIF보고서 캡처]
중국의 GDP대비 총부채비율[IIF보고서 캡처]

총부채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비금융기업부채다. 중국의 GDP 대비 비금융기업부채 비율은 170%를 넘는다. 이는 선진시장 평균 89%의 2배에 가까운 수준으로 세계 1위다.

IIF는 지난 10년간 중국 기업들이 대대적으로 빚을 내면서 특히 국유기업(SOE)이 군림하는 산업에 과잉공급을 불러왔다고 평가했다. 이들 중 일부가 원리금 상환에 어려움을 겪는다면, 국유기업에서 국유은행으로 자금압박이 확산되면서 궁극적으로는 정부부채 폭증을 불러올 것이라고 IIF는 내다봤다.

중국의 지난해 말 현재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은 37%(중앙정부 16.1%, 지방정부 20.6%)에 불과했다. 하지만 무디스는 중국의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이 내년 40%에서 2020년 45%로 폭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고 IIF는 전했다.

IIF는 중국 국채시장에서 외국인 비중이 2%밖에 안 되기 때문에 무디스의 등급 강등으로 인한 직접적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무디스의 등급 강등이 다른 신용평가사의 강등으로 확산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고, 일부 기업 신용등급의 하향조정도 잇따르면서 2016년 이후 계속된 중국 시장으로의 글로벌 채권펀드자금 유입이 주춤해질 수 있다고 IIF는 내다봤다.

무디스는 지난 24일 중국의 국가신용등급을 톈안먼(天安門) 사태가 있었던 1989년 이후 처음으로 한 단계 강등(Aa3→A1)했다. 부채가 늘고 성장률이 둔화해 재무 건전성이 약화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대해 중국 재정부가 무디스의 등급 강등이 부적절한 방법론에 기반을 뒀다며 맹비난을 퍼붓자 무디스는 26일 중국 정부의 구조개혁조치가 역부족이라며 불어나는 부채를 막지 못한다면 추가 등급 강등도 가능하다고 경고했다.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8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