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남역 인근 살인사건 1주기…강남구, 경찰과 화장실 합동 점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 강남구는 강남역 인근 살인사건 1주기를 맞아 강남·수서경찰서와 함께 관내 화장실을 합동 점검한다고 28일 밝혔다.

점검 대상은 관내 공공화장실, 민간개방화장실, 지하철 화장실이다. 학원 밀집지역과 성범죄 발생 우려 지역 등을 중심으로 이미 21곳을 점검했고, 29일 8곳을 추가로 들여다본다.

구는 경찰과 함께 ▲ 비상벨 작동 여부 ▲ 몰래카메라 설치 여부 ▲ 잠금장치·CCTV 설치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따져본다.

구는 지난해 강남역 인근 살인사건 이후 공공화장실 35곳에 비상벨을 설치하고, 공원 화장실에는 경찰과 협력해 송수신기 26대와 비상벨 104개를 설치한 바 있다.

또 방범용 CCTV 189개를 추가로 설치했고, CCTV 130개의 성능을 개선했다. 올해는 예산 26억원을 들여 방범용 CCTV를 새로 설치하거나 개선할 방침이다.

강남역 인근 살인사건 1주기…강남구, 경찰과 화장실 합동 점검 - 1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8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