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저소득 중·고교생 8천800명에 교복비 지원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시는 올해 저소득 가구 중·고교생 신입생 총 8천800여 명에게 동복·하복 교복 구입비로 30만원씩을 지원했다고 28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 생계·의료급여가구의 중·고등학교 신입생이다. 서울 시내 25개 자치구에서 신입생 입학 여부를 조회한 뒤, 지원 대상자를 선정한다.

올해 지원 시기 이전에 기초 생계·의료수급자로 선정됐지만, 지원을 받지 못한 경우에는 거주지 동주민센터에 추가 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지원 교복비는 동복 20만원, 하복 10만원이다.

시는 2007년부터 '저소득시민 부가급여 지원사업'을 통해 교통비·교복비 등 교육 관련 경비, 설 등 명절 위문품비, 월동비를 시 자체 예산으로 지원하고 있다. 지난 10여 년간 2천360억원을 지원했다.

한편, 시는 다음 달 20일께 저소득가구 학생 1만5천 명에게 9억5천여만원의 2분기 교통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교복 장터 (연합뉴스 자료 사진)
교복 장터 (연합뉴스 자료 사진)기사 내용과는 직접 관련 없음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8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