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커제 마지막 인간 자존심 세울까…백돌 전의에도 비관론 우세

(우전<중국 저장성>=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바둑 세계 최강자인 커제(柯潔) 9단이 구글의 인공지능(AI) 알파고를 상대로 인간의 마지막 자존심을 세워줄 수 있을까.

알파고와 커제 9단은 27일 오전 10시30분(현지시간) 중국 저장(浙江)성 우전(烏鎭) 인터넷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리고 있는 '바둑의 미래 서밋' 행사에서 3번기 마지막 3국을 시작했다.

사전 협의에 따라 흑을 쥔 알파고가 우하귀 4·4 화점에 첫 포석을 뒀고 커제 9단도 우하귀 4·4로 대응해나가며 알파고를 의식하지 않은 채 자신이 평소 뒀던 기풍대로 나아갔다. 하지만 알파고가 흑 13수로 그동안 보지 못했던 신수를 보여주자 커 9단은 머리를 싸매고 장고에 들어갔다.

이미 두 차례 대국에서 모두 알파고에 패해 승부는 가려진 상태지만 20개월째 중국 랭킹 1위로 세계대회를 4차례나 우승한 커 9단이 이번 대국으로 자신의 자존심을 조금이나마 되찾을지 주목된다.

커 9단은 앞서 두 차례 대국에서 패한 뒤 "알파고의 대결에서 이길 수 있을지 정말 모르겠다"며 크게 자신감이 위축된 상태다. 커 9단은 당시 2국 전반은 상당히 잘 뒀으나 후반에 너무 긴장해 좋지 않은 수를 내고 말았다고 실토하며 "이것이 인간의 최대 약점인 것 같다"고 말했다.

커 9단은 그러면서도 "칭찬을 받을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해 다음 바둑을 두겠다"고 이번 대국에 대한 전의를 불살랐다.

이날 대국에 나선 커 9단도 상당히 진지한 표정이었다. 이번 마지막 대국에서는 양측이 흑백 돌가르기를 하지 않는다. 커 9단이 딥마인드 측에 3국에서는 백돌을 쥐겠다고 요청했고 딥마인드가 이를 수용했기 때문이다.

커 9단은 작년부터 최근까지 치른 109차례의 대국에서 백을 잡았을 때 승률이 77.2%(44승 13패)로 흑번 승률 65.4%(34승 18패)보다 높았다.

그만큼 마지막 대국에서 승기를 잡아보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아울러 커 9단이 필승 공략법으로 꼽혔던 '흉내 바둑'은 두지 않겠다고 공언했지만 궁지에 몰린 만큼 이 기법을 시험해볼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커 9단은 이번 대국에서 흉내 바둑을 하지 않고 정면 승부로 나갔다.

커 9단이 이미 두 차례 패배로 승리 상금 150만 달러(약 17억원)는 놓친 상태지만 30만 달러(3억4천만원)의 대국료는 확정해놓았다.

2층 대국장 주변은 이미 승부가 가려진 탓인지 다소 가라앉은 분위기였다. 1층에 자리잡은 1천여석의 대국 해설장에는 전날 복식전과 단체전이 치러질 때보다 자리가 절반 정도만 찼다.

중국 바둑계도 전반적으로 커 9단의 승리 가능성에 비관적이다. 위빈(兪斌) 중국 바둑 국가대표팀 감독은 "커제가 한판이라도 이길 가능성은 까마득하다. 며칠간 관찰해본 결과 알파고는 실제 너무 강했다"고 말했다.

마윈(馬雲) 알리바바 회장도 "실수를 하지 않는 인공지능이 바둑대결의 즐거움을 빼앗고 말았다"고 평했다. 칭화(淸華) 인공지능 바둑팀의 유샤오촨(由小川)도 "승리만을 추구하는 알파고의 가치관은 바둑의 미학을 훼손시켰다. 알파고의 연산구조는 바둑의 정신에 위배된다"고 말했다.

인간 자존심 세울까…마지막 대국[연합뉴스 자료사진]
인간 자존심 세울까…마지막 대국[연합뉴스 자료사진]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7 11: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