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베 향하는 사학 스캔들…"총리 보좌관이 학부신설 절차 압박"

"아베 친구 이사장 학원에 신설계획 미리 전달된 듯"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친구가 이사장인 사학재단의 수의학부 신설에 내각부가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연일 제기되는 가운데 이번에는 아베 총리 보좌관이 담당 정부부처를 압박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마이니치신문은 가케(加計)학원의 수의학부 신설계획과 관련, 마에카와 기헤이(前川喜平) 전 문부과학성 사무차관이 재직 중이던 지난해 가을 이즈미 히로토(和泉洋人) 총리 보좌관에게 불려가 해당 절차를 서두를 것을 요구받았음을 내부 간부들에게 전했다고 27일 보도했다.

앞서 야당이 공개한 관련 문서에는 내각부 관계자가 문부과학성을 압박하며 "관저 최고 레벨이 말하고 있는 것", "총리의 의향"이라고 말했다는 등 아베 총리의 직접 관여를 의심케 하는 내용이 포함돼 문제가 됐다.

신문은 이제 아베 총리 주변에서도 문부과학성에 신속한 대응을 요구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고 전했다.

아베 일본 총리
아베 일본 총리[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에카와 전 차관은 이미 2003년에 수의학부 신설은 허용하지 않는다는 내용이 고시됐다는 점에서 신중한 입장을 취했으나 이즈미 총리 보좌관은 고시 개정 절차와 관련, "고등교육국이 빨리 실시하기 바란다"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3년 총리 보좌관을 시작, 지방창생 분야를 담당하는 이즈미 보좌관은 "당시 면담에 대해선 기록이 남아있지 않아 확인할 수 없다"고 신문에 밝혔다.

가케학원에 대한 특혜 의혹은 이뿐만이 아니다. 교도통신은 내각부가 지난해 11월 수의학부 신설계획을 발표하기 두 달 전 이미 가케학원에 관련 정보가 전달된 것으로 보인다고 이날 보도했다.

당시 수의학부 신설을 원했던 교토산업대는 교원 확보 기간이 부족하다며 응모를 포기했지만 가케학원은 지난해 10월 말 이미 학부신설에 필요한 건물을 짓기 위해 에히메(愛媛) 현 이마바리(今治) 시에 시굴조사를 신청했으며, 교원도 미리 확보했다는 것이다.

통신은 가케학원을 전제로 관련 절차가 진행됐을 의혹이 더욱 강해졌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커지고 있는데도 자체 조사 결과 '총리의 의향'을 거론한 내부 문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힌 문부과학성은 정작 관련 직원들을 대상으로 컴퓨터의 문서 삭제 이력은 조사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정부부처가 전방위적으로 나서 의혹을 은폐하려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이는 가운데 가케학원 스캔들이 불거진 지난달 10일부터는 핵심 부서인 내각부 지방창생추진사무국 등이 있는 합동청사에 대해 사전 허가제로 기자들의 출입을 제한하는 것 또한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아베 총리는 가케학원 이사장과 식사와 골프 등을 함께하는 친구 사이라는 점에서 수의학부 신설에 두 사람의 친분이 작용했다는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

아베 '사학 스캔들' 폭로에 관심 집중
아베 '사학 스캔들' 폭로에 관심 집중(도쿄 교도=연합뉴스) 마에카와 기헤이(前川喜平) 전 일본 문부과학성 사무차관이 지난 25일 도쿄(東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마에카와 전 차관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친구가 이사장인 가케(加計)학원 운영 대학에 수의학부 신설을 허용하도록 내각부가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문서에 대해 진짜가 틀림없다고 밝혔다. 2017.5.26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7 11: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