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비자 받기 어렵네'…미국 육상대회에 10명 출전 포기

미국 비자 발급이 늦어져 국제대회 참가를 포기한 세르게이 쉬벤코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비자 발급이 늦어져 국제대회 참가를 포기한 세르게이 쉬벤코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미국의 까다로운 비자 발급 과정이 미국에서 열리는 국제대회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2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리건 주 유진에서 개막하는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다이아몬드리그 대회를 준비하는 관계자들은 불만이 쌓였다.

대회에 초청한 선수 10명 이상이 비자 문제로 유진에 도착하지 못했다.

톰 조던 대회 조직위원은 27일 AFP와 인터뷰에서 "비자 발급이 예정보다 늦어지거나 발급이 되지 않은 선수가 10명 정도 있다.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 더 당황스럽다"고 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과는 무관하다. 그저 비자 발급 문제일 뿐"이라고 하면서도 "미국은 꾸준히 국제육상대회를 열었다. 비자 때문에 선수가 출전하지 못하는 건 처음"이라며 묘한 여운을 남겼다.

대회 출전이 무산된 선수 중 가장 눈길을 끄는 이는 2015년 베이징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110m 허들 챔피언 세르게이 쉬벤코프(러시아)다. 쉬벤코프는 러시아 육상이 국제대회 출전 정지 처분을 받은 상황에서 개인 자격 출전을 신청해 심사를 통과했다.

하지만 비자 발급 속도는 매우 느렸다. 쉬벤코프는 26일 미국 비자를 받았다. 예정보다 일주일 이상 늦었다.

결국 쉬벤코프는 "지금 당장 출발해도 대회 개막 직전에야 경기장에 도착한다"며 오리건 다이아몬드 대회 출전을 포기했다.

이란, 리비아, 소말리아, 수단, 시리아, 예멘 등 아프리카와 중동 국가 선수들도 비자 발급에 애를 먹었고, 결국 유진에 도착하지 못했다.

조던 조직위원은 "비자 발급을 받지 못한 선수 중 국외에서 문제를 일으킨 선수는 아무도 없었다. 대체 왜 비자 발급 거부했는가"고 답답해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7 10: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