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WP "트럼프 사위 쿠슈너가 러시아에 비밀대화채널 구축 제안"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실세 사위'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이 러시아 측에 비밀대화 채널을 구축하자는 제안을 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6일(현지시간) 미 정부 관리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트럼프 사위 쿠슈너, '러 美대선 개입' FBI 조사받아
트럼프 사위 쿠슈너, '러 美대선 개입' FBI 조사받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보도에 따르면 쿠슈너는 지난해 12월 초 미국 뉴욕의 트럼프타워에서 세르게이 키슬랴크 주미 러시아 대사를 만나 트럼프 정권인수위원회와 러시아 사이 비밀채널 구축을 논의했다.

이 자리엔 '러시아 내통 의혹' 속에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서 낙마한 마이클 플린도 함께했다.

양측은 미국에 있는 러시아 대사관, 영사관의 설비를 비밀대화 채널에 활용할 것을 논의했다.

키슬랴크 대사는 지난해 12월 1일 또는 2일에 가진 모임에서 쿠슈너의 비밀채널 제안을 자국의 상급자에게 보고했다.

키슬랴크 대사는 특히 비밀채널 구축에 러시아의 통신장비를 활용하자는 미국의 제안에 깜짝 놀란 것으로 알려졌다.

쿠슈너는 최근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사이의 내통 의혹과 관련한 '러시아 스캔들'의 몸통으로 떠오를 조짐을 보인다.

미 언론들은 쿠슈너가 미 외교가의 가장 위험한 인물로 꼽히는 키슬랴크 대사를 비롯한 러시아의 '문제 인물'들과 지난해 대선 승리를 전후해 빈번히 접촉한 점 때문에 FBI의 수사망에 포착됐다고 보도하고 있다.

쿠슈너는 지난해 12월 키슬랴크 대사를 만난 데 이어 대리인을 보내 그와 추가접촉을 했다.

비슷한 시기에 미국의 제재 대상인 러시아 국영 브네시코놈뱅크(VEB)의 세르게이 고르코프 은행장과도 만났다.

트럼프(좌)-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트럼프(좌)-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AP=연합뉴스 자료사진]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7 1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