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정당 "文대통령, 인사원칙 위배 사과하고 해명해야"

"이낙연 지명 비난받아 마땅…분명한 인사원칙 제시해야"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바른정당은 27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문제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사과하고 새 정부 인사원칙에 대한 명확한 설명과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신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이 후보자의 위장전입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문 대통령 스스로 공약한 내용을 위배한 이번 총리 후보자 지명은 비난받아 마땅하다"면서 "인사원칙을 위배한 데 대한 사과와 해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 대변인은 "국정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의도적인 발목잡기는 하지 않겠다고 했으나, 이런 선례를 남기면 행정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 추락 및 고위공직자의 도덕적 해이를 방지할 수 없는 만큼 대통령의 사과와 대안제시를 요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임종석 비서실장의 '선거 캠페인과 국정운영의 현실은 기계적으로 같을 수 없다'는 해명은 납득하기 어렵다"면서 "선거용 인사원칙이 따로 있고, 청와대용 인사원칙이 따로 있느냐"고 지적했다.

또 "총리는 국무위원 제청권을 가진 사람인데 이번 사안을 그냥 넘긴다면 위장전입 문제가 불거질 때마다 어떠한 기준을 갖고 처리할 것인지도 불분명하다"고 지적하면서 향후 내각 인준과 관련해서도 분명한 인사원칙을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바른정당 "文대통령, 인사원칙 위배 사과하고 해명해야" - 1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7 09: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