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휴면재산 알리기 노력에 계좌당 19만원 찾아갔다

송고시간2017-05-28 12:00

금감원 대책발표 후 1년 7개월간 1조2천억 돌려받아

2년간 일상생활 밀접한 제도개선에 집중…344개 세부과제 개선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금융회사 계좌에 잠자고 있다가 지난 1년 7개월간 찾아간 휴면금융재산이 총 1조2천450억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2015년 6월 금융당국이 휴면금융재산 찾아주기 종합대책을 발표한 이후 이룬 실적이다.

금융감독원은 '국민체감 20대 금융관행 개혁'을 추진한 지 2주년을 맞아 그동안의 개혁 성과와 향후 과제를 28일 발표했다.

금감원과 금융권은 2015년 5월부터 국민의 일상 금융생활과 밀접하게 맞닿아 있는 영역의 제도개선 과제를 매년 20개씩 선정해 개혁을 추진해왔다.

4월 말 현재 세부과제 총 407개 중 344개(85.5%) 과제의 개선을 마무리했다.

일상생활과 밀접한 주요 과제 몇 개를 추려보면 우선 휴면금융재산 돌려주기 노력이 눈에 띈다.

2015년 6월 대책 발표 이후 올해 1월 말까지 총 642만명(계좌 기준)이 1조2천450억원의 잠자고 있던 돈을 환급받았다. 계좌당 19만4천원 꼴이다.

현재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에서 휴면금융재산 조회를 할 수 있다.

자동차보험금 등 청구 방법을 잘 모르거나 보장에 가입된 지도 잘 몰라 청구하지 않은 장기보험금도 35만명(건수 기준)이 총 916억을 찾아갔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금감원은 행정자치부로부터 최근 주소지 정보를 받아 휴면금융재산을 보유한 모든 소비자에게 내역을 통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잠자고 있는 국민재산 찾아주기 노력 성과 [금융감독원 제공=연합뉴스]

잠자고 있는 국민재산 찾아주기 노력 성과 [금융감독원 제공=연합뉴스]

금감원은 금융소비자의 정보 접근 편의성을 높이도록 각종 조회·신청 시스템을 마련한 것도 금융 관행 개혁의 주요 성과로 꼽았다.

대표적인 게 금융소비자정보를 한곳에 모은 포털사이트 파인(fine.fss.or.kr)이다.

본인 이름의 모든 은행계좌를 한 번에 조회할 수 있는 계좌통합관리서비스(어카운트인포), 한 번만 주소변경을 신청하면 여타 금융사에 등록된 주소가 연동돼 변경되는 '금융주소 한번에' 서비스도 일상생활을 편리하게 해 주는 서비스다.

앞으로 파인에는 '내계좌 한눈에'(전금융권 본인계좌 일괄조회), '개인신용등급 일괄조회' 등 정보조회 서비스가 추가돼 사용이 더 편리해질 전망이다. 계좌통합관리서비스 조회대상엔 은행이 보유한 미수령 국민주까지 추가된다.

금융정보 조회·신청 서비스 마련 [금융감독원 제공=연합뉴스]

금융정보 조회·신청 서비스 마련 [금융감독원 제공=연합뉴스]

금감원은 이밖에 자동차보험 가입경력 인정 대상자를 확대한 것과 같이 자동차보험, 실손의료보험, 신용카드 등 금융소비자가 많이 이용하는 금융상품을 합리적으로 개선하는 데 노력을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자동차 공동인수제도 개편, 표준 약관상 장해분류표 개편, 유병자용 실손보험 상품 출시유도 등은 앞으로 추진해야 할 남은 과제다.

금감원은 "아직 남아 있는 국민의 불편·불만사항을 금융 관행 개혁과제에 반영해 제3차 개혁과제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