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규직 미혼남성이 비정규직보다 결혼의향 높다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미혼남성 중에서 정규직이 비정규직보다 결혼의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의 안정성이 미혼남성의 결혼조건으로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말이다.

28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5년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20∼44세의 취업한 미혼남녀(남성 652명, 여성 816명)를 대상으로 결혼의향을 조사한 결과, 미혼남성 가운데 결혼할 생각이 있는 비율은 정규직(386명)은 78%였지만, 비정규직(213명)은 69.5%로 정규직이 비정규직보다 상대적으로 결혼의향이 높았다.

미혼여성의 결혼의향을 보면, 정규직(497명)은 66.8%, 비정규직(244명)은 63.1%로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의 차이가 미혼남성보다 그다지 많이 나지 않았다.

미혼여성의 경우 그대신 직종 및 직장유형별로 결혼의향에 차이를 보였다.

미혼여성의 결혼의향을 직종유형별로 보면, 사무직(290명) 67.6%, 관리직 및 전문직(332명) 66.3%, 서비스판매직(160명) 58.8%, 기타(35명) 54.3% 등의 순이었고 직장유형별로는 대기업(97명) 78.4%, 중소기업(316명) 67.1%, 공무원 및 공공기관(109명) 66.1%, 개인사업체 등(295명) 57.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요컨대 미혼남성은 고용안정이, 미혼여성은 직업 및 직장의 안정성이 결혼조건으로 유리하게 작용해 결혼의향을 높이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정규직 미혼남성이 비정규직보다 결혼의향 높다 - 1

sh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8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