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전·한수원 등, 비정규직 3만명 정규직전환 추진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한국전력, 한국수력원자력 등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이 비정규직 3만 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작업을 추진한다.

27일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따르면 산업부 산하 41개 공기업과 준공공기관은 전날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비정규직 대책 긴급회의를 열었다.

새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비정규직의 정규직전환 방침을 한자리에서 논의하기 위한 것이다.

올해 1분기 기준 한전의 비정규직 직원 수는 600명이다. 하지만 청소·경비 등 파견과 용역 등을 포함한 간접고용 직원 수는 7천700명에 달한다.

이외에도 한수원은 7천300명, 강원랜드는 1천500명, 코트라(KOTRA)는 500명 등 모두 3만 명의 비정규직(간접고용 포함)이 있다.

정규직전환 방식은 회사별로 자율적으로 정하기로 했다.

예컨대 산업기술시험원과 같은 연구원 소속 계약 연구직은 직접고용 방식으로 정규직전환을 추진한다.

다른 기관도 회사별 특수 상황을 고려해 정규직전환 방식을 검토 중이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7 08: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