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성현, LPGA투어 볼빅 챔피언십 2R 2타 차 단독선두(종합)

세계랭킹 1위 경쟁 유소연 1언더파·쭈타누깐 6언더파


세계랭킹 1위 경쟁 유소연 1언더파·쭈타누깐 6언더파

박성현[AP=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성현[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슈퍼 루키' 박성현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볼빅 챔피언십 둘째 날 단독선두에 오르며 데뷔 첫 우승 기대를 높였다.

박성현은 27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앤아버의 트래비스 포인트 골프장(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볼빅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버디를 8개나 잡아내고 보기 1개를 곁들여 7언더파 65타를 쳤다.

중간합계 12언더파 132타를 적어낸 박성현은 호주교포 이민지와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등 공동 2위를 2타 차로 따돌린 단독선두에 올라섰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를 평정하고 올해 본격적으로 LPGA 투어에 진출한 박성현은 '톱10'에는 통산 8차례, 시즌 3차례 올랐지만 아직 우승컵을 들어 올리지는 못했다.

베테랑 캐디 콜린 칸과 결별하고 새 캐디를 시험하고 있는 박성현은 이날 좋은 퍼팅감을 자랑했다.

2라운드 시작과 함께 1번홀(파4)과 2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 행진을 벌였다.

이후 전반 남은 홀을 모두 파로 막아내며 안정적인 플레이를 이어나갔다.

후반 집중력은 더 강했다. 10번홀(파4)·11번홀(파4)·12번홀(파3)에서 3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다시 상승세를 탔다.

14번홀(파5)에서 추가 버디를 낚았지만 15번홀(파4)에서 첫 보기를 내 잠시 주춤했다.

박성현은 흔들리지 않고 16번홀(파3)을 버디로 만회했고, 18번홀(파5)까지 버디로 마무리하며 공동 2위와 격차를 벌렸다.

이정은은 이날 4타를 줄이고 중간합계 8언더파 136타로 단독 9위를 달리고 있다.

세계랭킹 1위 경쟁에서는 유소연이 불리한 상황에 놓였다.

현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3주 휴식에 들어간 가운데 세계 2위 유소연과 3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1위 자리를 차지할 수 있다.

1라운드에서는 유소연과 쭈타누깐이 나란히 이븐파 72타를 기록, 공동 84위로 부진했다.

이날 유소연은 이글 1개와 버디 2개, 보기 3개로 1언더파 71타를 치고 중간합계 1언더파 143타를 기록했다. 순위는 공동 68위다.

그러나 동반 플레이를 펼친 경쟁자 쭈타누깐이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타를 줄여내는 맹타를 휘두르며 중간합계 6언더파 138타를 기록 공동 16위로 더 크게 도약했다.

유소연은 10번홀까지 버디 1개에 보기 3개로 흔들리며 컷 탈락 위기에 몰리기도 했다.

그러나 14번홀(파5)에서 이글을 잡아내며 반등했고, 17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해 64경기 연속 컷 통과 행진을 이어갔다. 이는 LPGA 투어에서 현재 진행중인 최다 연속 컷 통과 기록이다.

이 대회에서 우승하지 않더라도 유소연은 5위 안에 오르고, 쭈타누깐이 3위 밖으로 밀리면 1위가 될 수 있다. 쭈타누깐 역시 3위에만 오르면 유소연이 5위 밖으로 밀릴 경우 세계 1위 등극이 가능하다.

이날 1오버파를 친 전인지와 2오버파에 머문 김세영은 중간합계 이븐파 144타에 머무르며 컷(1언더파) 탈락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7 08: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