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국제사회 추가 대북제재 논의 비난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로 국제사회에서 대북 추가제재가 논의되는 가운데 북한 외무성 부상이 27일 미국과 일부 국가들을 비난했다.

박명국 외무성 부상은 이날 담화에서 "우리 공화국이 터쳐올린(터뜨린) 핵 무력 강화의 다발적이며 연발적인 뇌성에 질겁한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우리에 대한 그 무슨 '추가제재'를 운운하며 우리를 어째 보려고 미쳐 날뛰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박 부상은 미국이 반(反)북한 규탄 분위기로 목적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최근 미국의 동맹국들이라는 일부 나라들이 각기 그 무슨 '규탄' 성명이니 뭐니 하는 것을 발표하는 노름을 벌인 것은 미국의 이러한 각본에 따른 것"이라고 강변했다.

이어 "우리의 로켓 발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에 대한 위반이라는 것을 이유로 내드는 것은 그 '결의' 자체가 아무런 법률적 근거도 없는 이중기준의 산물이라는 사실에 대해 무지의 표현이거나 고의적인 외면"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의와 원칙을 떠나서 미국의 요구라면 무턱대고 따르는 이러한 나라들에 대해 우리는 논의할 일고의 가치도 느끼지 않는다"며 "우리는 미국의 이러한 극단적인 적대시 정책과 핵 위협 공갈에 맞서 자위적 핵 억제력을 억척같이 다져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23일(현지시간) 최근 북한의 준중거리 탄도미사일 '북극성 2형' 발사를 규탄하고 국제사회의 추가적인 대북제재 결의 여부를 논의한 바 있다.

정부, 대북 독자제재안 발표(CG)
정부, 대북 독자제재안 발표(CG)[연합뉴스TV 제공]


nkfutu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7 01: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