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해 지중해 익사 난민 1천530명…작년보다 늘어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지중해를 건너 유럽으로 가려다 숨지는 난민 수가 작년보다 늘었다.

26일(현지시간) 국제이주기구(IOM)가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이달 24일까지 지중해에서 숨진 난민은 모두 1천53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 1천398명보다 9.4% 증가했다.

올해 지중해를 건너 유럽에 도착한 난민 수는 6만5천21명으로 작년 19만3천333명보다 크게 줄었지만 사망자 수는 오히려 더 많다.

리비아에서 활개를 치는 난민 브로커들이 소형 고무보트에 정원을 넘겨 난민을 태우고 있다 보니 사망자 수가 늘고 있다는게 IOM의 설명이다.

IOM은 이런 추세가 계속되면 올 한해 지중해에서 숨지는 난민 수가 사상 최대였던 작년(5천79명) 수준을 넘어설 것으로 우려했다.

최근 지중해에서는 사흘 동안 6천여 명의 난민이 구조되는 등 긴박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유럽으로 도착한 난민 수는 크게 줄었지만, 이탈리아는 오히려 늘었다.

지난해에는 5월 24일까지 지중해를 건너 이탈리아에 도착한 난민 수가 3만6천184명이었으나 올해는 5만2천67명으로 급증했다.

난민 캠프가 열악한 그리스보다는 상대적으로 나은 이탈리아로 난민들이 몰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탈리아는 26∼27일 시칠리아 섬의 휴양지 타오르미나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서 난민 문제 해결을 최우선 과제로 제시하기로 했다. 이탈리아는 올해 G7 의장국을 맡았다.

지중해에서 구조 기다리는 난민
지중해에서 구조 기다리는 난민[AP=연합뉴스 자료사진]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7 00: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