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집트 콥트교도 버스 무차별 총격에 사망자 28명으로 늘어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이집트 남부 민야에서 26일(현지시간) 콥트 기독교도 탑승 버스를 겨냥한 무차별 총격에 따른 사망자가 28명으로 늘었다고 이집트 일간 알아흐람이 보도했다.

이집트 민야주 주지사 에삼 엘베데위는 "지금까지 28명이 숨지고 23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고 말했다.

엘베데위 주지사는 7구의 시신은 민야주에, 다른 21명의 시신은 베니수에프주에 각각 이송됐다고 설명했다.

이집트 내무부도 "신원이 아직 확인되지 않은 무장 대원들의 공격으로 콥트 기독교도 28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다만, 이집트 보건부는 현재 전체 사망자 수를 26명으로 유지하고 있다.

보건부의 한 관계자는 "사망자 중에는 어린이들이 다수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8시 45분께 콥트 기독교도들이 탑승한 버스가 수도 카이로에서 남쪽으로 약 220km 떨어진 민야 인근에 있는 성사무엘 수도원으로 향하던 중 무장 괴한 10여명으로부터 무차별 총격을 받았다.

이집트서 괴한 총격 받은 콥트교도 탑승 버스 [AFP=연합뉴스]
이집트서 괴한 총격 받은 콥트교도 탑승 버스 [AFP=연합뉴스]

gogo21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7 00: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