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U20월드컵] 실점 후 '대화타임', 대표팀이 단단해졌다

실점하거나 패하면 한데 모여 한마디씩
민주적인 방법으로 똘똘 뭉치는 U-20 대표팀
실점에 아쉬워하는 한국 선수들
실점에 아쉬워하는 한국 선수들(수원=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6일 오후 경기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조별리그 A조 대한민국과 잉글랜드의 경기. 후반전 잉글랜드 키에런 도월에게 선제골을 허용한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2107.5.26
yatoya@yna.co.kr

(수원=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조별리그 A조 한국과 잉글랜드전.

후반 11분 상대 팀 키어런 도월에게 골을 허용한 한국 선수들은 아크서클 근처로 모두 모였다.

공격수, 미드필더, 수비수는 물론 골키퍼 송범근까지 둥글게 모여 이야기를 나눴다. 평소에 보기 드문 장면이었다.

경기가 0-1로 끝난 뒤에도 대표팀 선수들은 실점했을 때처럼 한자리에 모였다. 이들은 서로를 다독이며 격려했다.

경기 후 만난 U-20 대표팀 주장 이상민(숭실대)은 이런 모습에 관해 "전부터 계획했던 행동이다. 골을 허용하거나 경기에서 패하면 다 함께 모여 하고 싶은 말을 하자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 경기에선 모든 선수가 하고 싶은 말을 한마디씩 했다. 경기가 끝난 뒤엔 고개 숙이지 말자고 이야기를 나눴다"라고 말했다.

또래 선수들이 모여있는 U-20 대표팀은 리더가 명확하지 않다. 선후배 관계가 뚜렷한 국가대표팀처럼 리더 역할을 하는 선수가 쓴소리하거나 분위기를 잡기 힘들다.

그래서 U-20 대표팀은 나름대로 민주적인 방법을 고안했다. 다 같이 모여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최선의 방법을 찾아가는 방법이다.

특정 선수가 팀 분위기를 주도하지 않고 서로의 의견을 듣고 말하며 팀 분위기를 수습하는 것이다.

U-20 대표팀 신태용 감독은 "우리 선수들은 겉으로 보기에 까불거나 즐거워 보여 약간 들떠있다는 생각을 할 수 있지만, 내부적으론 그렇지 않다"라며 "선수들은 차분하게 매 경기에 임하고 있고, 다음 경기를 생각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신 감독은 "오히려 팀 분위기가 가라앉지 않을까 걱정이 될 정도"라고 덧붙였다.

개성이 강한 U-20 대표팀 선수들은 자신들만의 방법으로 매 경기 발전하고 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23: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