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교총 신임회장에 전병식 서울교대부초 교장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서울시교원단체총연합회(서울교총)는 제37대 회장에 전병식 서울교대부설초교 교장이 당선됐다고 26일 밝혔다.

전 신임 회장은 러닝메이트로 부회장에 출마한 김성일 창문여고 교사(수석 부회장)와 박장희 서울 신계초 교장, 조대연 고려대 교수와 임기를 함께 한다.

이달 17∼25일 치러진 선거에는 전 교장과 함께 임현철 광남초 교장이 출마했으며, 전체 회원(1만4천259명)의 88%인 1만2천706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이날 개표 결과 전 신임 회장은 이 가운데 7천287표(58.5%)를 얻어 5천171표(41.5%)를 득표한 임 교장을 누르고 회장에 당선됐다.

전 신임 회장은 서울교대를 졸업하고 서울 지역 초등교사로 재직하다 교육부와 교육청 등에서 근무했고 동대문구교총 회장과 서울교총 이사 등을 역임했다.

그는 교권보호와 관련, '책임변호사제' 도입과 현장중심 교육 문제 해결, 보건·영양 등 특수 직능단체 신설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전 신임 회장을 비롯한 회장단의 임기는 27일부터 3년 간이다.

서울교총 신임회장에 전병식 서울교대부초 교장
서울교총 신임회장에 전병식 서울교대부초 교장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23: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