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U20월드컵] 거미손 송범근 "많이 배웠다…16강전 승부차기 자신있어"

아쉬움
아쉬움(수원=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6일 경기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조별리그 A조 대한민국과 잉글랜드의 경기에서 패한 한국의 송범근과 이승우가 아쉬워하고 있다. 2017.5.26
pdj6635@yna.co.kr

(수원=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수문장 송범근(고려대)은 2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A조 3차전 잉글랜드전에서 화려한 선방 쇼를 펼쳤다.

U-20 대표팀은 이날 양쪽 측면 수비가 무너지며 잉글랜드에 슈팅 14개를 내줬는데, 송범근은 단 한 골만 허용했다.

비록 경기는 0-1 패배로 끝났지만, 송범근의 플레이는 충분히 박수를 받을 만했다.

그는 전반 3분 상대 팀 오비 에자리아의 왼발 슈팅을 막아냈고, 후반 4분 상대팀 아데몰라 루크먼과 1대 1 위기 상황에서도 골을 허락하지 않았다.

경기 후 만난 송범근은 "어쨌든 골을 허용해 팀이 진 것"이라며 "정신 차릴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된 것 같다. 16강전에서는 꼭 승리해 웃고 싶다"라고 말했다.

16강전부터는 송범근의 역할이 커진다. 승부를 가리지 못할 시 승부차기를 벌여야 하기 때문이다.

송범근은 이에 관해 "평소에도 승부차기 훈련을 해왔다"라며 자신감을 표현했다.

그는 "2학년 재학 당시 고교 대회에서 승부차기를 펼친 적이 있는데 연속 3개를 막아내 승리한 적이 있다"라며 빙그레 웃었다. 이어 "승부차기 상황이 오지 않으면 좋겠지만, 그런 상황이 벌어지더라도 팀 승리를 이끌고 싶다"라고 말했다.

송범근은 팀 내 분위기 메이커다. 그는 평소 라커룸이나 버스에서 즐겨 듣는 음악을 크게 틀어 팀 분위기를 돋운다.

동료 선수들은 그를 '송DJ'라 부르기도 한다.

송범근은 "오늘 경기에서 패했지만, 라커룸 분위기는 그리 나쁘지 않았다. 분위기를 다시 끌어올리는데 한 몫 하겠다"라고 말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23: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