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FBI, 코미 메모 제출 '꼼지락'…하원, 일단 한차례 기한연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 합성사진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 합성사진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에게 러시아 내통설 수사 중단을 압박했다는 주장이 담긴 것으로 알려진 '코미 메모'가 아직 의회에 제출되지 않고 있다.

FBI는 해당 사건을 새로 맡게 된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와 협의를 거칠 시간이 필요하다고 미제출 사유를 설명했고, 하원 감독위는 '올바른 결정을 내리라'고 압박하면서도 일단 다음 달 8일까지로 제출 시한을 연장했다.

FBI의 그레고리 브라우어 의회담당 국장보는 지난 25일 하원 감독위에 보낸 서신에서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는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와 협의할 때까지는 코미 메모를 제출할 수 없다고 밝혔다고 미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가 26일 전했다.

브라우어 국장보는 하원 감독위가 요구한 자료를 놓고 논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최대한 빨리 마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제이슨 차페츠(유타·공화) 하원 감독위원장은 답신에서 "해당 문서를 자발적으로 즉시 위원회에 제출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차베츠 위원장은 "특검 수사와 별도로 의회는 이 사안을 조사할 권리와 의무를 갖고 있다"며 "FBI가 이를 이해하고 올바른 결정을 내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감독위는 러시아 스캔들 조사의 '스모킹 건'(직접적인 증거)이 될 수 있는 코미 메모 확보가 중요한 만큼 일단 제출 시한을 내달 8일로 한차례 연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9일 해임한 코미 전 FBI 국장은 재직 시절인 지난 2월 14일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측근인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둘러싼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를 중단하라는 압박을 받았다.

코미 전 국장은 이 사실을 비롯해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직접 만나거나 전화 통화를 한 후에는 메모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16일 트럼프 대통령의 수사 중단 압박 발언이 담긴 '코미 메모'를 보도해 파문을 일으켰고, 그 여파로 미 법무부 로드 로즌스타인 부장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사전 상의 없이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를 전격으로 임명해 러시아 스캔들을 파헤치도록 했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22: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