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시아·중국 외교장관 모스크바서 회담…"사드 한국 배치 반대"

왕이 "긴장 조성 행동에 반대"…라브로프 "무력 시나리오는 파괴적"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와 중국이 미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국 배치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러시아를 방문 중인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26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무부 영빈관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한 뒤 기자회견에서 "우리(중국과 러시아)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보장을 지지하며, 긴장을 조장하는 모든 부정적 행동과 발언에 반대한다"면서 "북한 핵문제를 구실로 내건 사드 시스템의 한국 배치에도 반대한다"고 말했다.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중국과 러시아는 한편으로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지속 추진을 저지하면서, 다른 한편으로 역내 긴장 고조를 초래하지 않고 한반도 핵문제의 정치·외교적 해결 가능성을 저해하지 않는 조치를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무력적 시나리오 시도의 파괴성은 모두가 인정하고 있다"면서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도 최근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무력 사용은 파괴적이고 재앙적인 것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상기시켰다.

그는 "현재 일정한 조건 하에서 대화를 재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으며 미국, 한국, 북한에서도 그런 얘기를 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모두가 상대편이 먼저 첫 행보를 해야 한다는 조건을 제기하고 있다"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모스크바에서 만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오르쪽)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왼쪽)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모스크바에서 만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오르쪽)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왼쪽)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21: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