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자율주행차 개발 경쟁…소비자는 어떤 차를 신뢰할까

완성차업체 신뢰도 가장 높아…차량공유 서비스 '최저'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소비자들은 정보기술(IT) 기업이나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들보다 완성차 회사가 개발하는 자율주행차를 더 신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 우버 등 IT기업들이 자율주행차 개발을 주도하고 있음에도 역사가 긴 완성차업체에 대한 고객의 믿음이 여전히 탄탄하다는 분석이다.

28일 미국의 교통분석업체 인릭스(Inrix)가 미국·영국·이탈리아·독일·프랑스 등 5개국 소비자 5천4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보면 기술 신뢰도 부문에서 완성차업체들이 가장 많은 지지를 얻었다.

전체 응답자의 약 30%는 전통적인 완성차업체들이 개발하는 자율주행차를 가장 신뢰한다고 밝혔다.

애플, 구글 등 IT기업이 만든 자율주행차에 믿음이 간다는 답변이 20%로 뒤를 이었고 테슬라와 같은 '신생' 자동차 회사를 선호한다는 소비자는 10%였다.

반면 우버, 리프트(Lyft) 등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들은 응답률이 4%에 그쳐 가장 낮은 신뢰도를 기록했다.

업계별 선호도가 따로 없다는 응답은 13%를 차지했으며 9%의 소비자는 모든 자율주행차를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다만 이 같은 반응은 해당 산업을 대표하는 기업의 존재 여부에 따라 국가별로 차이를 보였다.

애플, 구글 등이 있는 미국에서는 IT기업의 자율주행차를 가장 신뢰한다는 답변(27%)이 완성차 업체(22%)보다 많았다.

반면 미국을 제외한 4개 국가에서는 소비자들이 IT기업보다 완성차업체를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오랜 자동차 역사를 지닌 독일에서는 완성차업체에 믿음이 간다는 응답(35%)이 IT기업(12%)의 3배에 가까웠다.

인릭스는 "자율주행 기술이 아직 충분히 드러나지 않았고 잠재성이 크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익숙한 완성차업체를 더욱 믿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자율주행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율주행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처럼 자율주행차 시장에서 완성차업체들이 유리한 위치에 있긴 하지만 실제 수익으로 이어지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자율주행과 함께 공유경제 역시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돼서다.

인릭스 조사에서 자율주행차를 구매할 계획이 있다고 밝힌 소비자는 전체의 4분의 1에 불과했다.

국가·연령별로 구분하면 50대 이하는 27∼38%가 구매 의사를 드러냈으나 50대 이상은 그 비율이 13∼17%에 그쳤다.

인릭스는 "자율주행차가 상용화돼도 대부분의 수익이 차량공유 서비스에서 발생할 것"이라며 "결국 완성차업체와 IT기업, 차량공유 서비스 회사 간의 협력이 필수적이다"라고 분석했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 싱크탱크인 리싱크엑스(RethinkX)는 최근 보고서에서 "2030년에는 미국 내 자가용이 80% 줄고 자율주행차 공유 서비스가 그 자리를 대신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골드만삭스는 차량공유 서비스 산업의 규모가 2030년까지 현재의 8배인 약 320조원 규모로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자율주행차 시뮬레이터 체험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율주행차 시뮬레이터 체험 [연합뉴스 자료사진]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8 0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