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류역 화재로 열차 지연운행…퇴근길 불편 극심(종합)

신호케이블 손상으로 신호장애…소방당국 "담배꽁초가 화재 원인" 추정
26일 오후 지하철 1호선 세류역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
26일 오후 지하철 1호선 세류역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경기재난안전본부 제공=연합뉴스]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26일 오후 지하철 1호선 세류역에서 담배꽁초가 원인으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이 불로 열차 운행이 지연되면서 퇴근길 시민들이 극심한 불편을 겪고 있다.

코레일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58분께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장지동 지하철 1호선 세류역 역내 선로 주변 신호케이블 1m가량이 불에 탔다.

불은 10여분 만에 진화됐고 인명피해는 없었다.

그러나 신호케이블이 손상되면서 신호장애가 발생해 세류역을 지나는 지하철 1호선 열차와 무궁화호 등 일반열차 운행이 30분 이상씩 지연되고 있다.

열차 운행이 지연되는 상황이 4시간 넘게 이어지면서 시민들은 분통을 터뜨렸다.

한 시민은 "전철을 이용하다 보면 이런 일이 한두 번이 아니다"라며 "차편 보상도 없고 (사고 대처가) 매번 똑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코레일 관계자는 "현재 수신호 형태로 열차를 운행 중이라 서행하고 있다"며 "최대한 빨리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선로 옆 목재 더미에서 연기가 나기 시작했다"는 신고자 진술 등을 토대로 자세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 목재 더미는 세류역 스크린도어 설치 공사 관련 자재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담배꽁초에서 시작된 부주의로 인한 화재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zorb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22: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