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상담기로도 못 넘은 알파고의 벽 "더 많은 시간 필요"

"제한시간 대폭 늘려야 초반 포석에서 격차 좁힐 듯"
알파고를 상대로 상담기를 벌인 중국대표팀[구글 제공=연합뉴스]
알파고를 상대로 상담기를 벌인 중국대표팀[구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상담기로는 알파고를 이길 수도 있지 않을까?"

여러 명이 한 팀을 이뤄 상의해서 수를 정하는 상담기는 인간이 '그나마' 알파고에 대적할 수 있는 대국 방식으로 기대를 모았다.

구글 딥마인드가 개발한 바둑 인공지능 알파고는 인간 최고수 이세돌 9단과 커제 9단와 일 대 일 대국을 벌여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면서 이미 인간의 바둑의 초월한 것으로 인정받고 있다.

26일 중국 저장성 우전에서는 알파고와 인간의 새로운 도전이 펼쳐졌다.

스웨 9단, 천야오예 9단, 미위팅 9단, 탕웨이싱 9단, 저우루이양 9단 등 세계대회 우승자 출신 5명이 '드림팀'을 이뤄 알파고에 맞선 것이다.

하지만 이들은 제대로 힘을 쓰지 못하고 알파고에 254수 만에 흑 불계패를 당했다.

초반부터 백을 잡은 알파고가 편한 흐름을 가져갔다. 알파고는 백 58·60으로 중국팀을 강타했다. 중국팀은 여러 공격을 시도했지만, 알파고는 넘어가지 않았고 깔끔한 마무리로 중국팀의 백기를 받아냈다.

알파고와 중국프로기사 5인의 상담기 모습[구글 제공=연합뉴스]
알파고와 중국프로기사 5인의 상담기 모습[구글 제공=연합뉴스]

이현욱 8단은 "오늘 대국에서는 상담기로 알파고를 넘을 수 있다는 희망을 찾지는 못했다"며 "중국팀이 확실한 기회를 잡았다고 볼 상황이 없었다. 일대일 대국보다 특별히 더 승산이 많았다고 보이지 않았다"고 총평했다.

제한시간이 짧은 것도 아쉬웠다.

이날 대국 제한시간은 각자 2시간 30분에 1분 초읽기 3회씩이다.

알파고와 3번기를 벌이고 있는 커제 9단은 각자 3시간에 1분 초읽기 5회를 받고 있다.

여러 명이 토의를 해야 하는 데도 오히려 시간은 혼자 둘 때보다 적다.

이 8단은 장시간의 제한시간에서는 더 좋은 내용의 상담기를 둘 수 있을 것으로 봤다.

그는 "지금까지 알파고 대국 결과를 보면, 알파고와 인간의 가장 큰 차이는 초반 100수까지의 포석이다. 인간으로서는 이런 제한시간 속에서 특히 혼자서는 한계가 클 수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시간이 너무 짧아서 상담기 효과가 없었다. 장시간, 가령 10시간 정도의 긴 시간을 주고, 프로기사들이 한 수, 한 수 머리를 맞대고 포석을 짠다면 격차를 줄일 수 있지 않을까"라고 기대했다.

알파고는 인간을 상대로 초반 기선을 제압한 뒤에 편한 흐름을 이어가며 승리를 가져가고 있다.

이 8단은 "인간이 초반에 많이 기운다. 초반을 완벽하게 하려면 시간이 더 필요하다. 긴 시간을 버티기에는 혼자서는 체력적으로 힘들다. 따라서 상담기 방식으로 긴 시간을 받는다면 승산까지는 아니라도 지금보다 격차를 줄일 수 있지 않을까"라고 내다봤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18: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