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월 호흡기질환 진료 인원 연중 최다…미세먼지 탓?

심평원 통계…미세먼지 농도도 3월에 가장 높아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감기·폐렴·천식·호흡기결핵 등 각종 호흡기질환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3월에 가장 많다는 통계가 나왔다.

27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전국 모든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분석한 '호흡기질환 상병코드 진료 현황'에 따르면지난 2015년 호흡기질환 진료 인원을 월별로 보면 3월이 503만9천12명으로 최다를 기록했다.

12월(494만1천216명)과 4월(471만6천341명)이 그 뒤를 이었는데 진료 인원이 500만명을 넘긴 달은 3월이 유일했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통계 결과에 대해 미세먼지가 호흡기질환을 더 악화시킨다는 다수의 기존 연구결과를 참고할 때 주요 원인이 미세먼지일 가능성이 상당히 크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대기측정관리팀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5년까지 5년 동안 월평균 미세먼지가 가장 높았던 달은 3월(평균 60.2㎍/㎥)이었다.

김영삼 세브란스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미세먼지가 호흡기질환을 유발하는 요인 중 하나라는 사실은 이미 잘 알려졌다"며 "특히 지름이 2.5㎛보다 작은 초미세먼지는 우리 몸속 폐포(허파꽈리)까지 스며들 수 있으므로 호흡기질환뿐 아니라 심혈관계질환도 일으킨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다행히 5월 말에 접어들면서 미세먼지가 상당히 줄어들었으나 호흡기질환 관리에 소홀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천식·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을 가진 만성 호흡기질환자는 미세먼지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최천웅 강동경희대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만성 호흡기질환자는 날씨가 맑은 날에도 기상청 미세먼지 예보를 항상 확인하고 외출할 때 분진 마스크를 작용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목이 간지럽고 따갑다가 기침·오한·발열·전신 통증 및 쇠약감이 계속되면 기관지염과 폐렴에 걸렸을 가능성이 있으므로 반드시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마스크 착용한 시민들
마스크 착용한 시민들[연합뉴스 자료사진]

k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7 07: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