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꽃지·대광해변 백사장 사라진다…"침식 심각"

정부·전문가·주민, 관리협의회 열어 대책 논의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해양수산부는 29, 30일 양일간 백사장 침식이 심각한 태안 꽃지해변과 신안 대광해변에서 연달아 침식관리협의회를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해수부에 따르면 첫 협의회가 개최되는 태안군 꽃지해변과 신안군 대광해변은 과거 해안사구가 매우 발달한 해안이었다.

해안사구는 해류에 의하여 운반된 모래가 낮은 구릉 모양으로 쌓여서 형성되는 지형을 의미한다.

하지만 각종 개발로 사구가 심각하게 훼손되고 현재 구역 배후에서 지자체가 추진하는 개발 사업이 진행되고 있어 적극적인 구역관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해수부는 앞서 지난 2015~2016년 연안침식에 대한 사전 대응을 강화하기 위해 침식 피해가 심각하거나 피해 발생이 우려되는 지역 중 6개소(삼척 맹방·원평, 울진 봉평·금음, 신안 대광, 태안 꽃지해변)을 연안침식관리구역으로 지정한 바 있다.

이번에 열리는 협의회에는 해수부를 비롯해 지자체 개발 사업 담당과 민간 개발사업자, 전문가, 지역 주민 등이 참석한다.

해수부는 연안침식관리구역의 지정 취지를 살리면서 장기적인 관점에서 지자체 개발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토지이용계획과 사업추진 일정 등을 상호 검토해 조율하겠다고 밝혔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8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