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돌하르방,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세워졌다

道 "한·러 우호협력 상징물로 5기 기증"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의 상징물 돌하르방이 한국과 러시아의 우호협력 증진의 징표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세워졌다.

러시아에 세워진 돌하르방
러시아에 세워진 돌하르방(제주=연합뉴스) 한국-러시아 우호협력 증진을 위한 제주 돌하르방 제막식이 26일 오전 11시(현지시각)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정도(定都) 300주년 기념공원에서 열리고 있다. 2017.5.26 [제주도 제공=연합뉴스]
bjc@yna.co.kr

26일 제주도에 따르면 한-러 우호협력 증진을 위한 제주 돌하르방 제막식이 이날 오전 11시(현지시각)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정도(定都) 300주년 기념공원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한국 정부(외교부)가 2003년 상트페테르부르크 정도(定都) 300주년 기념으로 기증한 '장승'이 훼손됨에 따라 한·러 우호협력의 상징물로 제주도가 지난해 말 제주의 돌하르방 5기를 기증함에 따라 열리게 됐다.

제막식에는 그리고리예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시 국제관계위원장, 이고리 데만코 외교부 상트대표부 부대표, 이진현 주상트페테르부르크 대한민국영사관 총영사를 비롯한 한국 교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시는 300여년간 러시아 수도로서 역사와 문화의 중심지이며, 다수의 학술기관, 미술관, 박물관 등이 있는 세계적인 문화예술 도시이다.

이진현 주상트페테르부르크 대한민국영사관 총영사는 인사말을 통해 "제주의 돌하르방이 한국과 러시아의 우호협력 증진의 징표로 세워진 만큼, 제주의 문화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제주와 상트페테르부르크시 양 지역의 무사안녕과 양국 간 우호관계가 더욱 깊어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현민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외교·안보가 매우 중요한 시점에 돌하르방 제막식 행사에 참석하게 되어 매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제주를 널리 알림으로써 관광객 유치에도 기여 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b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18: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