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찰, '크레인 참변' 삼성중 대표이사·조선소장 소환

거제조선소장은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 입건…"신병처리 수위 고심중"

(거제=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31명의 사상자를 낸 경남 거제 삼성중공업 크레인 사고와 관련, 경찰이 26일 삼성중공업 박대영 대표이사와 김효섭 거제조선소장을 소환했다.

무릎 꿇은 삼성중 사장
무릎 꿇은 삼성중 사장(거제=연합뉴스) 박대영 삼성중공업 대표이사가 지난 2일 오후 경남 거제시 한 장례식장을 찾아 거제조선소 크레인 사고 유족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은 이날 오후 5시께 김효섭 거제조선소장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지난 24일에 이어 경찰에 두 번째 출석해 조사를 받은 김 소장은 이날 참고인 신분으로 왔다가 조사 도중 피의자 신분으로 바뀌어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은 김 소장이 크레인 사고와 관련해 안전 관리에 소홀한 책임이 있다고 보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또 박 대표이사를 오후 2시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3시간 30여분간 조사했다.

평소 안전 관리를 제대로 했는지 등을 살펴본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표이사는 "사장으로서 (안전 관리) 시스템을 제대로 갖추지 못한 부분이 잘못됐다고 본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크레인 사고 지점 [연합뉴스 자료사진]
크레인 사고 지점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은 이날 박 대표이사와 김 소장을 소환함으로써 사실상 사고 관련자 조사를 마무리했다.

앞서 크레인 기사·신호수 등 조사를 마친 경찰은 관계자들 신병처리 수위를 고심하고 있다.

경찰 측은 "관련자 진술과 두 차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 등을 토대로 수사를 마무리하는 단계"라며 "관련자 중 일부에 대한 신병처리 수위를 어떻게 할지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1일 오후 2시 50분께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야드 내 7안벽에서 800t급 골리앗 크레인과 32t급 지브형 타워 크레인이 충돌, 6명이 숨지고 25명이 다쳤다.

지난 3월 21일에는 거제조선소 8안벽에서 작동하던 800t 골리앗 크레인이 운전수가 탑승하지 않은 채 근처에 멈춰 있던 150t 크롤러 크레인과 부딪히는 사고도 발생했다.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1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