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총 "일자리 정책 반대 아니다…원론적 발언일 뿐"

문재인 대통령 유감 표명에 전날 경총포럼 발언 해명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지난 25일 새 정부의 정규직 전환 정책에 대해 비판 의견을 낸 한국경영자총협회가 하루 만에 "정부 일자리 정책에 반대하지 않는다"고 해명에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경총의 비판에 대해 "경총도 사회적 양극화를 만든 주요 당사자 중의 한 축으로서 진지한 성찰과 반성이 먼저 있어야한다"며 강한 유감을 표명하자 당혹스러워하며 수습에 나선 것이다.

경총의 한 관계자는 26일 "전날 경총포럼에서 김영배 부회장이 한 발언은 정부의 일자리 정책을 전반적으로 비판하고자 한 맥락에서 나온 게 아니다"라며 "노동 시장의 경직된 구조를 지적하기 위한 발언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임금 격차를 해소하는 문제가 중요하다는 원론적인 언급이었다"며 "경총은 그간 이전 정부에서도 기업 입장을 대변해 이 같은 목소리를 꾸준하게 내 왔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부 정책을 반대하려는 게 아니라 노사정이 힘을 합해서 일자리 창출과 비정규직 근로자의 처우 개선 등을 위해 노력하자는 뜻"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영배 경총 부회장은 25일 "사회 각계의 정규직 전환 요구로 기업들이 매우 힘든 지경"이라며 "논란의 본질은 정규직·비정규직 문제가 아니라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라고 주장했다.

김 부회장은 "근본적 원인에 대한 해결 없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요구가 넘쳐나게 되면 산업현장의 갈등이 더욱 심화할 것"이라며 "이는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는 새 정부의 국정운영 방향과도 배치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내 5대 경제단체 가운데 하나인 경총은 노사문제를 담당하며 경영계 입장을 대변하고 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17: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