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드뉴스] "생닭 구매때 마리당 500원 내놔라"…프랜차이즈 가맹점 눈물

[카드뉴스] "생닭 구매때 마리당 500원 내놔라"…프랜차이즈 가맹점 눈물 - 1
[카드뉴스] "생닭 구매때 마리당 500원 내놔라"…프랜차이즈 가맹점 눈물 - 2
[카드뉴스] "생닭 구매때 마리당 500원 내놔라"…프랜차이즈 가맹점 눈물 - 3
[카드뉴스] "생닭 구매때 마리당 500원 내놔라"…프랜차이즈 가맹점 눈물 - 4
[카드뉴스] "생닭 구매때 마리당 500원 내놔라"…프랜차이즈 가맹점 눈물 - 5
[카드뉴스] "생닭 구매때 마리당 500원 내놔라"…프랜차이즈 가맹점 눈물 - 6
[카드뉴스] "생닭 구매때 마리당 500원 내놔라"…프랜차이즈 가맹점 눈물 - 7
[카드뉴스] "생닭 구매때 마리당 500원 내놔라"…프랜차이즈 가맹점 눈물 - 8
[카드뉴스] "생닭 구매때 마리당 500원 내놔라"…프랜차이즈 가맹점 눈물 - 9
[카드뉴스] "생닭 구매때 마리당 500원 내놔라"…프랜차이즈 가맹점 눈물 - 10
[카드뉴스] "생닭 구매때 마리당 500원 내놔라"…프랜차이즈 가맹점 눈물 - 11
[카드뉴스] "생닭 구매때 마리당 500원 내놔라"…프랜차이즈 가맹점 눈물 - 12

<<시각장애인 음성정보 지원을 위한 텍스트입니다>>

프랜차이즈 '갑질'과의 전쟁…가맹점주, 소비자 울리는 본사 갑질

생닭 한 마리 구매 시마다 5백 원씩

최근 가격을 올린 A치킨 업체가 가맹점으로부터 거둬들이기로 한 광고비입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며 해당 업체는 '갑질' 논란에 휩싸였죠.

광고비 부담을 점주들에게 떠넘기는 것 아니냐는 의혹인데요. 이 업체는 2005년에도 같은 방식으로 가맹점으로부터 광고비를 걷었습니다.

업체 관계자는 "본사가 아닌 가맹점주들로 구성된 마케팅위원회가 자발적으로 결정한 사항"이라고 해명했지만, 여론은 여전히 곱지 않은 시선입니다.

프랜차이즈 본사의 갑질 논란이 하루 이틀 일이 아니기 때문이죠. 지난해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 산하 공정거래조정원에 접수된 가맹사업 분쟁조정신청은 총 593건에 달합니다.

갑질 방법도 다양한데요. 가맹본사의 주된 갑질 행태로는 본사의 일방적 계약 해지, 본사와 가맹점 간 상생협약 미이행, 필수물품 구매 강제 등이 있습니다.

올해 초 유명 햄버거 업체는 기존 가맹점의 7백 미터 거리에 직영점을 내 논란이 됐습니다. 본사와 가맹점 간 상생하지 못하는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또한 모 김밥 업체는 가맹점이 시중보다 40% 높은 가격에 필수물품을 구매하도록 했는데요. 이처럼 필수물품을 강매하는 문제는 가맹점주뿐 아니라 소비자에게도 그 피해가 전가됩니다.

가맹점주들이 시가보다 높은 가격에 필수물품을 구매하면 불필요한 가격 인상이 발생하기 때문입니다. 소비자들은 더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권리를 빼앗기는 셈이죠.

하지만 그동안은 점주들이 이러한 불공정행위를 신고했을 때 본사로부터의 보복행위를 피하기 어려웠습니다.

이에 공정위는 가맹사업법에 ‘가맹점에 대한 보복 금지 규정’을 신설할 계획입니다. 또한 가맹사업자단체 설립이 쉽도록 신고제를 도입해 대리점의 단체구성권을 보장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가맹점주와 소비자 모두를 울리는 본사 갑질을 끊어내기 위해 칼을 뽑아 든 공정위.

과연 이번엔 지긋지긋한 이 싸움을 끝내고 상생할 수 있을까요?

(서울=연합뉴스) 박성은 기자·이나현 인턴기자

jun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