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위안화 기준환율 결정방식 바꾼다…"통제력 강화 의도"

'경기대응 조정 요인' 추가 고려…"변동성 줄여 안정 꾀하는듯"
무디스 국가신용등급 강등 후 역외 위안화 석 달 만에 최고로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중국 당국이 위안화 기준환율의 시장 결정 비중을 줄이며 통제에 나설 채비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센터는 26일(현지시간)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을 결정할 때 '경기대응 조정 요인'(Counter-cyclical adjustment factor)을 추가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역내시장 위안화 환율 종가와 주요 무역상대국 통화 바스켓 환율 변동 이외에도 경기대응 조정 요인이 위안화 기준환율을 결정하는 요소로 추가될 전망이다.

경기대응 조정 요인을 추가하면 외환시장 움직임에 따른 영향을 다소 완화할 수 있게 된다.

중국 당국은 새로운 환율 결정방식을 통해 수요와 공급을 더 잘 반영하고 동시에 시장의 '군집 효과(양떼 효과)'를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중국이 환율 결정 과정에서 시장 비중을 높여오던 그간의 행보에서 벗어나 통제 쪽으로 퇴보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팀 컨던 ING그룹 아시아 리서치 부문장은 "이 같은 결정은 역내 위안화 환율의 변화에 따른 영향력을 줄여 변동성을 낮추려는 것"이라며 "만약 위안화의 최종단계가 다른 주요 통화처럼 시장 움직임에 맡기는 것이라면 이번 인민은행의 결정은 퇴보"라고 평가했다.

숀 칼로우 웨스트팩 은행 수석 외환 전략가는 "경기대응 조정 요소는 기준환율을 시장이 정해준 지점에서 슬쩍 옮겨놓을 수 있는 역할이 늘어났다는 뜻으로 보인다"며 "당국의 이 같은 행동은 위안화 안정을 이들이 얼마나 걱정하고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중국의 정책입안자들이 시장의 비중은 줄이고 통제를 늘려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중국은 지난 24일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국가신용등급을 Aa3에서 A1으로 강등한 이후 대놓고 외환시장을 휘저으며 위안화 가치를 끌어올리고 있다.

중국 국영은행이 달러를 대거 팔고 위안화를 사들이면서 26일 장중 역외시장에서 위안화 환율이 달러당 6.8332위안까지 떨어졌다. 이는 올해 2월 8일 이후 석 달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위안화 환율이 낮아졌다는 것은 그만큼 위안화 가치가 올랐다는 의미다.

시중에 위안화 유동성이 마르면서 홍콩 하루짜리 은행 간 위안화 대출금리는 넉 달 만에 최고인 9.063%까지 올랐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17: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