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경총에 유감 "양극화의 당사자…성찰과 반성해야"(종합)

김영배 경총 부회장 '일자리 정책 비판'에 강한 유감 표명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가 비정규직의 정규직으로의 전환을 핵심으로 하는 새 정부의 일자리 정책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文대통령 경총에 유감 "양극화의 당사자…성찰과 반성해야"(종합) - 1

문 대통령은 "경총은 비정규직으로 인한 사회적 양극화를 만든 주요 당사자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진지한 성찰과 반성이 먼저 있어야 한다. 지금은 정부와 노동계는 물론, 경영계까지 지혜와 힘을 모아 비정규직 문제와 청년실업 문제에 적극 나서야 한다"며 유감을 표명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 토론하는 것은 필요하고 얼마든지 환영하나, 어제 경총 측 발언은 정부의 일자리 정책 의지에 대한 곡해가 있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경총의 주장은 사실과 맞지 않을뿐더러 정부정책을 심각하게 오독하는 것"이라며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정부정책의 우선순위는 공공부문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공부문 일자리를 마중물로 해 이후 합리적 절차를 통해 민간기업으로 점차 확대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현재 청년 일자리 감소 등 총체적 일자리 부족이 국가 재난 상황으로 치닫는 실정"이라며 "경총도 일자리 문제의 당사자다. 이런 현실에서 문 대통령은 경총의 발언에 유감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박 대변인은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일은 민생을 살리는 일이며 결국 기업에도 좋은 일"이라며 "앞으로도 정부는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일에 상대가 누구든 마음의 문을 열고 대화하겠다"고 말했다.

경총 김영배 상임 부회장
경총 김영배 상임 부회장

앞서 김영배 경총 부회장은 전날 경총포럼에서 "사회 각계의 정규직 전환 요구로 기업들이 매우 힘든 지경"이라며 정부의 일자리 창출 방안을 비판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아직 재계 단체와 직접 만나 의견을 나눌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honeybee@yna.co.kr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17: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