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朴 직무정지 기간 靑특수활동비 35억 집행…조사해야"

송고시간2017-05-26 18:40

"감시 소홀 틈타 사적으로 사용했다면 횡령으로 처벌 가능"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6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직무 정지 이후 청와대의 특수활동비 사용 내역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브리핑하는 백혜련 대변인
브리핑하는 백혜련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이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7.5.26
scoop@yna.co.kr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올해 편성된 청와대 특활비·특정업무경비 161억9천900만원 중 126억6천700만원이 남았다고 한다. 박 전 대통령이 탄핵된 상태에서 35억원 넘게 집행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백 대변인은 "이는 박 전 대통령이 사실상 해체시킨 특별감찰관실의 1년 예산 24억원을 넘는 큰 돈이다. 직무정지된 대통령과 사실상 업무를 할 수 없던 청와대가 하루 평균 5천만원씩 사용한 것이 상식적인가"고 지적했다.

백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 개인이나 청와대 직원들이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사적 용도로 사용했다면 횡령으로 법적 처벌까지 받을 수 있다"면서 "청와대는 조사를 적극 검토해야 하며, 문제를 공개해 재발방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