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부처 연속성 중요…정권 유한하지만 조국은 영원"(종합)

박근혜 임명 국무위원과 오찬…"여러분은 문재인 정부 장관"
"정권 바뀌면 앞 정부 사람과 접촉 금기하는 문화 문제 있어"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는 요구가 있으므로 개각이 불가피하나 문재인 정부의 첫 내각이라는 생각으로 협력해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文대통령 "부처 연속성 중요…정권 유한하지만 조국은 영원"(종합) - 1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임명한 국무위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여러분은 엄연한 문재인 정부의 장관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정운영의 연속성은 매우 중요하며 이런 차원에서 국무위원 여러분이 도와주기 바란다"며 "정권이 바뀌긴 했으나 단절돼서는 안 되고 잘한 것은 이어져야 하고 문제가 있는 것은 살펴서 보완하고 개선해 나가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박근혜 정부 전체를 어떻게 평가하든 각 부처의 노력을 연속성 차원에서 살려 나가는 게 중요하다"면서 "정권은 유한하지만, 조국은 영원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에게 "모든 회의 때 논의되는 정책의 이력을 항상 설명해 달라. 그 정책의 판단에 중요한 자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먼저 만났어야 했는데 인수위 없이 시작하다 보니 경황이 없어 늦었다"며 "국정 공백과 혼란, 심지어는 국정이 마비될 수 있었던 어려운 시기에 국정을 위해 고생하신 것에 감사를 표하고 싶어 오늘 모셨다"고 말했다.

文대통령 "부처 연속성 중요…정권 유한하지만 조국은 영원"(종합) - 2

문 대통령은 "촛불집회를 평화롭게 관리하려 노력했고 대선 관리도 잘해줘 고맙다"며 "새 정부 출범 후에도 안정적으로 정권 인수에 협조해주는 것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국정기획자문위원회를 만든다거나 일자리위원회를 설치한다거나 여러 가지 일을 국무회의에서 잘 의결해주셨고, 지금 필요한 추가경정예산 준비에도 힘을 모아주셨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편안하게 새 정부에게 이어져야 할 것과 개선돼야 할 많은 것들을 조언해 달라"며 "자리를 떠나시더라도 새 정부의 국정을 보면서 자문하고 조언해 주시면 새 정부가 좀 더 잘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찬에서 국정운영의 연속성을 특히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제가 참여정부 청와대에서 일할 때 궁금하면 늘 김대중 정부나 노무현 정부 분들한테 물어보곤 했다"며 "그런 만큼 참여정부가 다음 정부로 넘어가더라도 국정의 큰 가닥은 이어져 나갈 것으로 생각했는데 정권이 바뀌고 보니 거의 칼처럼 단절되는 것을 보고 참 많이 놀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예를 들어 인사의 경우 참여정부도 여러 번 인사실패를 겪어가면서 인사검증 매뉴얼을 만들어서 다음 정부로 넘겨드렸는데 다음 정부는 그 인사검증 매뉴얼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똑같은 인사실패를 되풀이하고 결국 인사검증 매뉴얼을 다시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안보의 경우도 국방 안보 못지않게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겠다는 개념으로 청와대에 위기관리센터를 두고 여러 가지 위기관리매뉴얼을 만들었는데 그런 것도 정권이 바뀌고 나니까 사용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文대통령 "부처 연속성 중요…정권 유한하지만 조국은 영원"(종합) - 3

문 대통령은 "이렇게 정권이 바뀌면 좋은 일, 잘했던 일들이 이어지지 않고 앞 정부의 실패는 또다시 반복돼 나가는 부분들에 대해 저는 참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권이 바뀌고 나면 앞 정부 사람하고 접촉하는 것 자체를 금기시하는 정치문화는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오늘 이 시간에도 편하게 새 정부에 조언해 주고 싶은 말씀을 해달라"고 부탁했다.

문 대통령은 각 국무위원의 발언을 들은 뒤 "이 모든 말씀을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의 인수인계 과정에서 충분히 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오찬에는 공석인 법무부·문화부 장관을 제외한 박근혜 정부에서 임명된 16개 부처 장관 전원과 장관급으로 국무회의 참석 대상인 임종룡 금융위원장과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임종석 비서실장과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전병헌 정무수석, 박수현 대변인이 배석했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17: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