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靑 인사원칙 입장'에 "궤변…대통령 직접 해명해야"

"'5대 비리 고위공직 배제 원칙' 계속 무시하겠다는 뜻이냐"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국민의당은 26일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원칙 위반에 대해 입장을 밝힌 데 대해 "국민이 전혀 납득할 수 없는 궤변"이라고 비판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해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5대 비리 고위공직 원천배제 원칙' 공약의 당사자인 대통령의 진솔한 해명을 요구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최 원내대변인은 임 실장이 "선거 캠페인과 국정운영이라는 현실의 무게가 기계적으로 같을 수 없다"고 언급한 데 대해 "선거운동 과정에서 반복적으로 제시한 '5대 비리 고위공직 원천배제 원칙'은 국정운영에는 적용할 수 없는 캠페인용 공약이었음을 인정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국민의당,'靑 인사원칙 입장'에 "궤변…대통령 직접 해명해야" - 1

또한, 임 실장이 "빵 한 조각, 닭 한 마리에 얽힌 사연이 다르듯 관련 사실을 들여다보면 성격이 아주 다르다"고 말한 데 대해 "어떻게 다른지를 판단하는 기관은 오직 청와대인가라고 반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최 원내대변인은 "앞으로도 자질이 있다고 판단되면 '5대 비리 고위공직 원천배제 원칙'은 계속 무시하겠다는 뜻으로 이해해도 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의 공감을 얻기보다는 더욱더 실망하게 하는 궤변 수준의 해명을 비서실장을 통해 내놓고 그냥 넘어가자는 태도로는 사태를 매듭지을 수가 없음을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다.

김유정 대변인도 논평에서 "청와대의 입장은 내용이 옹색하고 매우 실망스러웠다"라며 "한마디로 5대 인사원칙을 결국 지키지 못하겠다는 것으로, 앙해를 구했으나 결론은 그럴싸하게 포장된 궤변이고 공약파기일 뿐"이라고 말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16: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