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호영 "인사 발표는 대통령이, 사과는 비서실장이 하나"

"필요하면 '위장전입 장관' 또 임명하겠다는 것…이낙연도 입장 밝혀야"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은 새 정부 각료 인선에서 3명의 위장전입이 잇따라 드러나자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26일 사과한 데 대해 "인선 발표는 대통령이, 사과는 비서실장이 하느냐"고 비판했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그동안 각료 내정자 발표와 설명을 문 대통령이 했으니, 국민의 이해를 구하는 것도 문 대통령이 직접 했어야 옳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자신의 공약을 뒤집겠다면 떳떳하게 나섰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선후보 시절 위장전입 등 '5대 비리' 고위공직자 배제 원칙을 천명한 문 대통령이 이에 위배된 각료 인선을 직접 발표해 온 만큼, 사과도 문 대통령이 하는 게 맞는다는 논리다.

주 권한대행은 임 실장이 "후보자가 가진 자질과 능력이 관련 사실이 주는 사회적 상실감에 비춰 현저히 크다고 판단하면 관련 사실 공개와 함께 인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한 데 대해서도 "앞으로도 위장전입 인선을 강행할 수 있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진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런 방침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문 대통령은 취임 2주일 만에 자신의 공약을 깨겠다는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현 정권은 야당 시절 도덕성을 내세우면서 보수 진영을 같은 잣대로 얼마나 공격했느냐. 자기들은 지난 정권 때 위장전입을 납득할 수 없다고 하더니, 정권을 잡으니 슬그머니 뒤집으려 한다"며 "최소한 앞으로 위장전입 등이 발견된 인사는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권한대행은 위장전입 등이 드러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에 진통을 겪는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선 "이 후보자도 총리가 되면 국무위원 제청권을 행사할 텐데, 본인이 위장전입이면서 다른 위장전입 국무위원을 제청할지를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만약 모르고 제청했다가 위장전입이 드러나면 어떻게 할 건지도 이 후보자는 분명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호영 "인사 발표는 대통령이, 사과는 비서실장이 하나" - 1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16: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