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상원, 이란에 새 제재 추진…양국 관계 악화일로

트럼프, 이란 '테러지원국' 지목
트럼프, 이란 '테러지원국' 지목(리야드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린 '이슬람 아랍-미국 정상회담'에서 연설하고 있다. 그는 극단주의와 테러리즘 척결을 강조하며 이란을 테러지원국으로 지목, 맹공을 퍼부었다.

(서울=연합뉴스) 현경숙 기자 = 최근 중동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란을 테러 지원국이라며 맹렬히 비난한 데 이어 미국 상원이 이란에 대한 새 제재를 추진해 양국 관계 악화가 예상된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는 25일(현지시간) 국제 테러를 지원한다는 이유로 이란에 강력한 제재를 가하는 내용의 법안을 승인했다.

소속 위원 18대3의 압도적 표차로 통과된 이 법안은 이르면 다음 달 초 상원 전체 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이 법안은 미국 및 주요 5개국과 이란이 지난 2015년 이란 핵 개발을 동결하는 대신 이란에 대한 제재를 해제하기로 한 포괄적 합의 이후 가장 강력한 제재를 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대선 유세 때부터 이란 핵 합의를 "재난"이라며 비판했던 트럼프 대통령이 이끄는 행정부도 이란에 대한 새 제재에 찬성하는 입장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이란에 대한 강경 입장을 완화해 이란 핵 합의를 파기하겠다는 방침을 공식화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상원의 제재 움직임은 이란 핵 합의의 취약성을 보여준다.

민주당 소속인 벤저민 카딘 의원(메릴랜드)은 "그들이 핵 합의를 했다고 해서 테러를 지원하게 내버려둘 수 없다"며 이 법안은 "외과수술식이어서" 2015년 합의를 손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와 이스라엘을 방문해 이란이 "종파 갈등과 테러를 부채질하고 파괴와 혼돈을 확산하는 무장 조직에 돈과 무기, 훈련을 제공하고 있다"고 맹렬히 비판했다.

이란은 이에 대해 미국이 중동에 이란 공포심을 불러일으켜 대량의 무기를 팔아먹으려 한다고 맞받아쳤다.

k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16: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