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우택, 靑입장표명에 "5대비리 있어도 임명하겠단 독선적 발언"

"안 하느니만 못한 발언을 한 것"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원칙 위배 논란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 표명과 관련, "앞으로도 '5대 비리'에 해당하는 사람이 있더라도 계속 임명하겠다는 일방적 독주와 독선의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정 권한대행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안 하느니만 못한 발언을 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야당은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를 포함한 새 정부 국무위원 후보자들의 잇단 위장전입 논란에 대해 문 대통령이 직접 고위공직자 인사 배제 5대 원칙을 어긴 데 대한 입장 표명을 해야 한다고 압박해왔다.

이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국민 여러분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도 "후보자가 가진 자질과 능력이 관련 사실이 주는 사회적 상실감에 비춰 현저히 크다고 판단하면 관련 사실 공개와 함께 인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으나, 오히려 논란을 키웠다는 게 한국당의 판단이다.

정 권한대행은 "사회적 상실감에 비춰본다고 하지만 앞으로 어떤 비리에 해당하더라도 자질과 능력이 우월하다면 임명한다는 말"이라며 "과거 장상·장대환 총리 후보자의 경우와도 형평성이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후보자가 문재인 정부의 인사청문 '1호'이기 때문에 앞으로 이뤄질 청문회를 생각해서라도 도덕성 잣대라는 측면에서 가르마를 타주기를 기대했는데 오히려 인사청문의 아무런 기준을 제시하지 못하고 혼란만 야기시켰다"고 덧붙였다.

정 권한대행은 "발목을 잡으려는 생각은 없지만 이렇게 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만약 더불어민주당이 이 후보자의 인사청문 심사경과보고서 채택을 단독 처리할 경우에 대해선 "의원총회를 열어서 대응방안을 논의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우택, 靑입장표명에 "5대비리 있어도 임명하겠단 독선적 발언" - 1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16: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