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국은 역시 '신사의 나라'?…EU서 인구대비 폭행치사 최소

라트비아 인구 10만명당 7명으로 최고…영국은 0.1명에 불과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 가운데 인구대비 폭행치사자가 가장 적은 나라는 영국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6일 EU의 공식 통계 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에 따르면 지난 2014년 기준으로 EU에서는 한 해 동안 모두 490만 명이 사망했으며 이 가운데 폭행치사는 3천650명으로 전체 사망 원인의 0.07%를 차지했다.

특히 폭행치사 희생자 가운데 3분의 2에 가까운 64%가 남성으로 나타났다.

폭행치사자수가 가장 많은 나라는 이탈리아(379명)였고, 독일(377명)이 두 번째로 많았으며 루마니아(360명), 폴란드(338명), 프랑스(322명), 스페인(317명)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하지만 인구대비로 폭행치사자수를 따져보면 라트비아가 인구 10만 명 당 7명으로 가장 많았고, 또 다른 발트해 연안 국가인 리투아니아(3.8명), 에스토니아(3.2명) 등이 그 뒤를 따랐다.

반대로 인구 10만 명당 폭행치사자수가 가장 적은 나라는 영국으로 0.1명에 그쳐 라트비아의 70분의 1에 불과했으며 오스트리아(0.4명), 독일·프랑스(0.5명) 등의 순이었다.

EU 전체의 인구 10만 명당 폭행치사자는 0.7명이라고 유로스타트는 덧붙였다.

 EU 국가별 인구 10만명당 폭행치사자수 [유로스타트 자료 인용]
EU 국가별 인구 10만명당 폭행치사자수 [유로스타트 자료 인용]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6 16: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