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서 멜론 1개가 750만원에 '낙찰'…초등학교 급식용으로 선물

송고시간2017-05-26 16:15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의 한 농산물 도매시장 경매에서 멜론이 1개에 75만엔(약 750만원)에 낙찰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26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홋카이도(北海道) 삿포로(札晃)시 중앙도매시장에서 이날 실시된 '유바리(夕長) 멜론'의 올해 첫 경매에서 멜론 2개 1세트가 150만엔(약 1천500만원)의 최고가로 낙찰됐다.

이 시장은 매년 유명 멜론 산지인 유바리시(市)에서 나온 멜론을 대상으로 경매를 실시하고 있다. 작년에는 2개가 300만엔(약 3천만원)에 경매돼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지만 올해는 최고가 낙찰액이 예년 수준으로 낮아졌다.

이 멜론의 낙찰자는 삿포로시 청과물 도매회사 '구라시게(藏重)상점'이다. 이 회사는 산지 유바리시의 한 초등학교에 낙찰받은 멜론을 선물하기로 했다.

구라시게 상점은 "산지에서는 출하가 우선이라서 아이들이 좀처럼 멜론을 먹지 못한다. 유바리시에 감사의 마음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선물받은 초등학교는 이 멜론을 급식을 통해 학생들이 맛볼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이것이 750만원 짜리 초고가 멜론
이것이 750만원 짜리 초고가 멜론

(삿포로 교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교도통신은 26일 홋카이도(北海道) 삿포로(札晃)시 중앙도매시장에서 이날 실시한 '유바리(夕長) 멜론'의 올해 첫 경매에서 멜론 2개 1세트가 150만엔(약 1천500만원)의 최고가에 낙찰됐다고 보도했다. 이 멜론의 낙찰자는 삿포로시 청과물 도매회사 '구라시게(藏重)상점'으로, 산지 유바리의 한 초등학교에 낙찰받은 멜론을 선물하기로 했다. 사진은 낙찰받은 회사의 대표(왼쪽)이 유바리 시장(오른쪽)에 멜론을 선물한 뒤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2017.5.26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